•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종합] 美 5월 고용 "서프라이즈"…일자리 증가 "역대 최대"
뉴스핌 | 2020-06-05 22:08:00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미국의 5월 고용보고서가 경제 전문가들의 우려를 깨고 역대급 호조를 보였다. 일자리는 사상 최대 규모로 증가했고 급등할 것으로 예상됐던 실업률도 하락하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일자리 회복 조짐을 확인했다.

미 노동부는 5일(현지시간) 5월 비농업 부문의 실업률이 13.3%로 1.4%포인트 하락했다고 밝혔다. 이는 코로나19 속에서 실업률이 2차 세계 대전 이후 최고치로 뛰어 20%에 육박할 것으로 본 금융시장의 기대를 크게 밑도는 결과다.

4월 2068만7000개 감소했던 일자리는 5월 250만 개 늘어 미국 역사상 월간 기준 최대 증가세를 보였다. 전문가들은 미국 비농업 부문의 일자리가 833만 개 감소했을 것으로 예상했다. 

노동부는 "이 같은 고용시장의 개선세는 3월과 4월 코로나19 팬데믹(pandemic·대유행)과 이를 억제하기 위한 노력으로 위축된 경제활동의 제한적인 회복을 반영했다"고 분석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날 고용보고서가 일자리 회복을 보여줬다고 진단했다.

월가 [사진=블룸버그]

레저 및 숙박업의 일자리는 120만 개 늘면서 전체 일자리 증가분의 약 절반가량을 차지했다. 술집과 식당의 일자리도 140만 개 늘었고 건설 부문의 일자리도 46만4000개 증가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미국 동부시간 오전 10시 고용지표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할 예정이다. 이날 고용지표 발표 직후 트럼프 대통령은 연달아 트윗을 올려 지표 호조를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첫 트윗에서 "정말 대단한 고용 보고서"라며 "트럼프 대통령이 아주 잘하고 있다. 농담이지만 진실이다"고 말했다.

고용지표 발표 직후 금융시장도 큰 폭으로 반응하고 있다. 다우지수선물은 개장 전 650포인트나 급등했고 10년 만기 미 국채금리는 8.3bp(1bp=0.01%포인트) 뛰었다. 유로/달러 환율은 0.43% 내린 1.13달러를 기록했다. 금값은 낙폭을 늘려 1% 하락했다.

시티즌스 뱅크의 토니 베이키언 글로벌 시장 책임자는 CNBC와 인터뷰에서 "코로나19의 2차 확산을 배제하면 오늘 놀라운 일자리 증가가 보여준 증거를 봤을 때 전반적인 미국 경제는 고비를 넘겼다"고 분석했다.

프린서플 글로벌 인베스터의 시마 샤 수석 전략가는 미국 경제가 예상보다 더 회복력이 있다는 사실을 의미한다고 평가했다. 

mj72284@newspim.com

무디스애널리틱스 "올해 세계 실질GDP 4.5% 감소...美 2025년에야 완전고용 회복"
미국 5월 민간 고용 276만 건 감소…코로나 여파 지속
미국 실업수당 청구 200만 건 밑으로 감소…예상치는 상회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