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구속 위기에 놓인 이재용 부회장…외신 "삼성 의사결정 피해볼 수 있어"
이투데이 | 2020-06-07 11:09:09
[이투데이] 한영대 기자(yeongdai@etoday.co.kr)



경영권 승계 의혹과 관련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영장 실질심사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외신들도 삼성의 불확실성이 커졌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일본경제신문은 5일 검찰의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소식을 보도하며 "이 부회장 구속시 그룹의 경영자원이 재판 대책으로 할애돼 중장기적인 전략 수립이 지연되는 등의 영향이 있을 수 있다"고 보도했다.

블룸버그도 4일 삼성과 이 부회장이 코로나19 테스트 키트의 생산을 늘리는 등 코로나 사태 해결에 핵심 역할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지금 이 부회장만큼 위태로운 사람이 없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이 부회장이 현재 재판에서 몇 년의 징역형을 선고받을 수 있다"며 "그 결과는 한국의 기업들과 정부 사이의 민감한 관계에 있어 중요한 분수령이 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외신들은 지난달 6일 이 부회장이 대국민 사과에서 '자녀에게 경영권 승계를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을 때는 총수 부재에 따른 문제점을 언급하기도 했다.

일본경제신문은 당시 "거액 투자 등 대규모 사업구조 전환이 필요한 경영 전략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기 위해서는 창업가의 구심력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있다"며 "특히 삼성의 주력인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스마트폰 등 경영 환경이 급변하는 업계에서는 더욱더 그렇다"고 평가했다.

국정농단 파기환송심,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사건 등 잇단 재판과 구속 위기가 삼성의 발목을 잡을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영국 이코노미스트지는 "이 부회장에게 유죄가 선고된다면 대신할 인물이 있을지 불확실하다"고 보도했다.

미국의 AP 또한 "삼성이 불안정한 반도체 시황과 미·중 무역 분쟁 등으로 고군분투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재용 부회장의 부재는 회사의 의사결정 과정에 피해를 줄 것"이라고 분석했다.

프랑스 AFP는 최근 "(이재용 부회장에게) 유죄 판결이 내려진다면 삼성은 가장 중요한 결정권자를 잃을 수도 있다"고 보도했다.



[관련기사]
코로나19로 냉면ㆍ짜장면값 떨어졌다… 김밥ㆍ칼국수는 올라
[속보] 코로나19 확진자 57명 늘어난 1만1776명
[속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57명 중 해외유입 4명ㆍ지역발생 53명
[코로나19 현황] 국내 확진자 '총 1만1776명' 57명 추가…지역발생 확진자 53명 - 6월 7일 0시
[종합] 코로나19 확진자 이틀째 50명대 증가…대부분 수도권 지역발생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