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작년 한국 1인당 GDP, OECD 중 5번째로 많이 줄어
이투데이 | 2020-06-07 11:15:07
[이투데이] 세종=김지영 기자(jye@etoday.co.kr)



지난해 우리나라의 1인당 국내총생산(GDP)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가운데 다섯 번째로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7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OECD 35개 회원국(리투아니아 제외)의 2019년도 1인당 명목 GDP를 조사한 결과, 우리나라는 3만1838달러로 전체 22위 수준이었다. 이는 2018년(3만3429달러) 대비 4.8% 줄어든 것으로, 감소율이 다섯 번째로 높았다.

한국보다 감소 폭이 큰 나라는 아이슬란드(-8.1%), 노르웨이(-7.7%), 칠레(-6.7%), 스웨덴(-5.4%)뿐이었다. 감소액 기준으로도 한국은 1658달러로 노르웨이(6315달러), 아이슬란드(5895달러), 스웨덴(2949달러), 호주(2199달러), 룩셈부르크(2081달러)에 이어 여섯 번째였다.

그나마 1인당 GDP의 절대금액은 2018년과 같은 22위를 유지했지만, 20위 일본(4만286달러), 21위 이탈리아(3만3146달러)와 격차가 각각 5846달러에서 8605달러로, 1159달러에서 1465달러로 벌어졌고, 23위 스페인(2만9598달러)과 차이는 2957달러에서 2082달러로 좁혀졌다.

한국의 1인당 GDP 감소는 원화 표시 명목 GDP 증가율이 2018년 3.4%에서 지난해 1.1%로 낮아지고, 지난해 원·달러 환율이 연평균 5.9% 급등(원화 가치 하락)해서다. 이로 인해 미 달러화 기준 한국의 명목 GDP는 1조7252억 달러에서 1조6463억 달러로 4.6% 뒷걸음쳤다.

같은 이유로 2019년 달러 기준 1인당 국민소득(GNI·3만2115달러)도 2018년(3만3564달러)보다 4.3% 줄었다. 금융위기 당시 2009년(-10.4%) 이후 10년 만에 가장 큰 감소율이다.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성장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하고, 원화 가치 하락(원·달러 환율 상승) 추세가 이어진다면 올해 1인당 GNI는 2017년 이후 3년 만에 ‘3만 달러’ 밑으로 떨어질 가능성도 있다. 1인당 GNI 3만 달러는 선진국의 상징적 지표다.

한국은행도 올해 명목 GDP 성장률을 -1.0%로 추정하면서, 환율이 연간 5% 정도 절하되면 1인당 GNI가 3만 달러를 밑돌 수 있다고 보고 있다.



[관련기사]
한국 구조적 재정수지 0.9% 흑자…하락 폭 OECD 2위
[3차 추경] 35조3000억 원 '메가 추경' 편성…국채 23조8000억 원 추가 발행
[3차 추경] 재정적자 112.2조, 국가채무 1년 새 99.4조 급증…국가재정 '빨간불'
[종합2보] 현실로 다가온 디플레 공포…8개월 만에 '마이너스 물가'
[상보] ② 1분기 명목GDP 금융위기후 최저, 투자·고용·소비 악화 현실화되나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