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중기중앙회, 공제기금 대출금리 0.6%포인트 한시 인하
이투데이 | 2020-06-07 12:03:05
[이투데이] 이다원 기자(leedw@etoday.co.kr)



중소기업공제사업기금 대출금리가 올 연말까지 0.6%포인트 인하한다. 신규 대출을 받을 중소기업ㆍ소상공인 뿐만 아니라 기존에 대출 받은 업체에도 금리 인하가 적용된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극심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금융비용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대출금리를 인하키로 결정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조치에 따라 공제기금 어음수표대출, 단기운영자금대출에 대해 신규 뿐만 아니라 현재 대출을 이용하고 있는 업체도 오는 12월 31일까지 매월 납부하는 대출 이자가 할인된다. 따라서 현행 평균 3.5~6.2%인 금리는 2.9~5.6%로 내린다.

중앙회는 중저신용 신용등급 대출비율이 68%에 달하는 등 담보여력이 부족하고 신용등급 하락으로 자금난을 겪는 소규모 중소기업을 집중 지원할 방침이다.

공제기금은 중소기업기본법과 중소기업협동조합법에 따라 지난 1984년 도입된 중소기업 상호부조 공제제도다. 이후 35년 간 총 10조 원 규모의 부도매출채권, 어음수표, 단기운영자금대출 등을 지원해왔다.

중앙회에 따르면 공제기금 대출 96%가 상시근로자 50인 미만의 소규모 중소기업이다.

박용만 중기중앙회 공제사업단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자금 유동성 확대 지원을 요구하는 현장 목소리가 급증하고 있는 만큼 정부의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1차 금융지원(시중은행 이차보전)과 같이 1만6500개사 중소기업이 가입되어 있는 공제기금 제도에도 정부 이차보전 매칭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무담보 신용대출이 가능한 공제기금의 장점에 정부 이차보전을 더해 저금리로 긴급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한다면 중소기업ㆍ소상공인 도산(폐업) 방지와 코로나19 위기극복에 적실성 있는 금융지원 역할을 수행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공제기금은 금리인하 외에도 지난 3월부터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부금납부 기한 유예 △신용등급 하락에 따른 대출한도 및 대출금 상환 유예 등을 함께 실시하고 있다.

또한 △지자체 대출이자 지원(1~3%) △장기가입자 우대 할인(0.2%) △중도상환수수료 면제 등도 진행 중이다.



[관련기사]
신한카드, 영세가맹점 카드결제승인액 기반 주말 대출 시작
우리은행, 토스와 대출상품 비교추천 서비스
금융당국, “최근 P2P대출 연체율 급등…신중한 투자해야”
중소기업중앙회, 신세계백화점과 중소기업ㆍ소상공인 특별전 개최
'법정 최고금리 인하' 저축銀·대부업 ‘대출 절벽’…서민, 불법사금융 내몰리나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