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전문] 北 최선희, 미국 독립기념일에 ""북미회담설 아연…美 잔꾀 뻔해"
뉴스핌 | 2020-07-04 14:11:00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미국 244번째 독립기념일인 4일 "조미(북미) 대화를 저들의 정치적 위기를 다뤄나가기 위한 도구로밖에 여기지 않는 미국과는 마주 앉을 필요가 없다"며 문재인 정부가 추진중인 제3차 북미정상회담에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최 부상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발표한 담화에서 오는 11월 3일 미국 대통령선거 전 북미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에 대해 "나는 사소한 오판이나 헛디딤도 치명적이고 돌이킬 수 없는 후과를 초래하게 될 지금과 같은 예민한 때에 조미 관계의 현 실태를 무시한 수뇌회담설이 여론화하는 데 아연함을 금할 수 없다"며 "이미 이룩된 수뇌회담합의도 안중에 없이 대조선 적대시 정책에 집요하게 매여 달리고있는 미국과 과연 대화나 거래가 성립될 수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 [사진= 로이터 뉴스핌]

아울러 "미국이 아직도 협상으로 우리를 흔들 수 있다 생각한다면 오산"이라며 "우리는 이미 미국의 장기적인 위협을 관리하기 위한 보다 구체적인 전략적 계산표를 짜놓고 있다. 그 누구의 국내 정치일정과 같은 외부적 변수에 따라 우리 국가의 정책이 조절변경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이어 "더 긴말할 것도 없다. 조미 대화를 저들의 정치적 위기를 다루어나가기 위한 도구로밖에 여기지 않는 미국과는 마주앉을 필요가 없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장의 담화 전문이다.

우리의 기억에서마저도 삭막하게 잊혀가던 《조미수뇌회담》이라는 말이 며칠 전부터 화제에 오르면서 국제사회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당사자인 우리가 어떻게 생각하겠는가에 대해서는 전혀 의식하지 않고 서뿌르게 중재의사를 표명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미국대통령선거전에 조미 수뇌회담을 진행해야 할 필요성에 대하여 미국집권층이 공감하고 있다는 소리도 들려오고 있다.

지어는 그 무슨 《10월의 뜻밖의 선물》을 받을 수 있다는 기대감을 표명하면서 우리의 비핵화조치를 조건부적인 제재완화와 바꾸어 먹을수 있다고 보는 공상가들까지 나타나고 있다.

나는 사소한 오판이나 헛디딤도 치명적이고 돌이킬 수 없는 후과를 초래하게 될 지금과 같은 예민한 때에 조미관계의 현 실태를 무시한 수뇌회담설이 여론화되고 있는데 대하여 아연함을 금할 수 없다.

이미 이룩된 수뇌회담합의도 안중에 없이 대조선 적대시 정책에 집요하게 매여 달리고있는 미국과 과연 대화나 거래가 성립될 수 있겠는가.

우리와 판을 새롭게 짤 용단을 내릴 의지도 없는 미국이 어떤 잔꾀를 가지고 우리에게 다가오겠는가 하는 것은 구태여 만나보지 않아도 뻔하다.

미국이 아직도 협상같은 것을 가지고 우리를 흔들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오산이다.

우리는 이미 미국의 장기적인 위협을 관리하기 위한 보다 구체적인 전략적 계산표를 짜놓고 있다.

그 누구의 국내정치일정과 같은 외부적변수에 따라 우리 국가의 정책이 조절변경되는 일은 없을 것이다.

더 긴말할 것도 없다. 조미 대화를 저들의 정치적 위기를 다루어나가기 위한 도구로밖에 여기지 않는 미국과는 마주앉을 필요가 없다.

주체109(2020)년 7월 4일

평 양 (끝)

medialyt@newspim.com

[종합] 北 최선희 "3차 북미회담설에 아연…美와 마주앉을 필요 없어"
[속보] 北 최선희 "북미회담설에 아연…미국과 마주앉을 필요없어"
3차 북미정상회담 '군불 때기'…문대통령 "美 대선 전 열려야, 美도 공감"
문대통령 "美 대선 전 북미정상회담 추진 필요…미국 측도 공감"
비건 "美 대선 전 북미정상회담 어렵다"…내달 방한 가능성도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