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테슬라 보고 있나"…정의선 수석부회장, 이번 주 최태원 회장 만난다
뉴스핌 | 2020-07-05 06:21:00
08/07 장마감
거래량
4,913,323
전일대비
-0.62%
시가총액
586,770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김선엽 기자 = 정의선 현대차(005380)그룹 총괄수석부회장이 이번엔 최태원 SK(034730)그룹 회장과 만나 배터리 분야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양측 모두 정확한 일정은 함구하고 있으나 '이번 주 회동'에 대해서는 부인하지 않고 있다.

전기차 배터리를 중심에 놓고 국내 재계 1~4위 총수들의 만남이 연이어 성사됨에 따라 향후 글로벌 전기차 시장에서 현대차와 국산 배터리 부품이 선두주자로 자리매김 하는 기회가 될지 주목된다.

5일 재계에 따르면 최 회장과 정 수석부회장은 이번 주 회동을 갖고 SK이노베이션의 전기차 배터리 공급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회동 장소로는 SK이노베이션의 서산 배터리 공장 또는 대덕기술혁신연구원(옛 SK이노베이션 기술원) 등이 꼽힌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최태원 SK그룹 회장(오른쪽)과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지난해 12월 5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제2회 한·중 기업인 및 전직 정부고위인사 대화'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19.12.05 alwaysame@newspim.com

전기차는 현재 글로벌 대기업들이 미래를 걸고 뛰어드는 분야다. 제너럴모터스(GM), 르노닛산, 폭스바겐 등 전통적인 완성차 업체들이 앞다퉈 다양한 전기차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시기를 놓쳤다간 전기차 시장을 테슬라에게 통째로 내줄 수 있다는 위기감이 날로 커지고 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에 따르면 현대차는 올해 1분기 전 세계에 순수 전기차를 2만4116대를 판매해 글로벌 4위를 기록했다. 1위는 테슬라가 8만8400대, 2위 르노닛산(3만9355대), 3위 폭스바겐그룹(3만3846대), 5위 BYD(1만8834대) 순이다.

내수 시장이 작은 태생적 구조를 고려하면 놀라운 성과란 평가를 받는다.

글로벌 배터리 1위 LG(003550)화학에 더해 SK이노베이션과 삼성SDI까지 현대차에 힘을 보탤 경우 현대차그룹이 글로벌 전기차 시장에서 탄탄한 입지를 구축할 수 있다. 정 수석부회장이 그리는 이른바 K-배터리 빅피쳐다.

또한 최근 들어 전기차 시장이 급성장하며 배터리 숏티지(공급 부족)에 대한 우려가 조금씩 고개를 들고 있다.

배터리 시장조사기관 SNE리서치에 따르면 전세계 전기차 배터리 시장은 2025년 배터리 수요(1257GWh)가 공급(1097GWh)보다 많아지면서 본격적인 공급자 우위 시장으로 전환될 예정이다. 정부 보조금에 의존하는 중국 배터리 업체들을 제외하면 수요가 공급보다 많아지는 시기는 2023년으로 앞당겨질 수도 있다고 SNE리서치는 지적했다.

중국에서 전기차가 날개 돋힌 듯이 팔리면서 이미 배터리 업계 큰 손인 테슬라조차 배터리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다는 얘기가 흘러 나온고 있다. 글로벌 자동차 업체와 배터리사 간 '합종연횡'이 분주하게 이뤄지는 이유다.

2025년까지 23종의 전기차를 출시, 총 100만대의 전기차를 판매한다는 계획을 가진 현대그룹으로선 배터리 확보에 지금부터 사활을 걸 수 밖에 없다.

국내 유일의 완성차 업계 수장인 정 수석부회장이 국내 빅3 배터리 업체 수장들을 잇따라 만나는 이유다. 앞서 정 수석부회장은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과 구광모 LG 대표를 연달아 만나, 전기차 배터리 공급 문제를 논의했다.

SK이노베이션은 내년 출시되는 현대차의 전기차 전용플랫폼 'E-GMP'용 배터리 1차 공급사로 지정된 상태다.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생산능력을 양측이 공유하는 한편 SK이노베이션의 차세대 배터리 기술에 대한 소개도 곁들여질 것으로 보인다.

SK이노베이션은 현재 중국 베이징자동차그룹에 NCM 811 배터리를 공급 중이며 이보다 진화한 배터리(NCM9 1/2 1/2)도 지난해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한 전기차 폐배터리 문제로 고민하는 현대차에게 SK이노베이션이 자사 '폐배터리 재활용(Recycle)' 기술을 선보일 가능성도 관측된다.

SK 관계자는 "배터리 사업이 주로 논의되겠지만 배터리 뿐 아니라 SK하이닉스(000660)의 차량용 반도체 등 장기적으로 양사가 협력할 수 있는 부분들에 대해 폭넓게 얘기가 오고 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sunup@newspim.com

포스코케미칼, 전기차 배터리 핵심소재 국산화 '속도'
LG화학, 고려대와 차세대 배터리 기술개발·인재양성 협약
[진격의 K-전기차①] 정의선 주도 '미래차 빅텐트'…재계 1~4위 신동맹 뜬다
[진격의 K-전기차②] 배터리 기술 어디까지 왔나…400마일 '성큼'
[진격의 K-전기차③] 충전요금 40% 인상..탈원전 여파로 내수시장 '후진기어'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