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NH투자증권, 옵티머스 투자자에 일부 유동성 지원 검토
뉴스핌 | 2020-07-06 20:30:00
08/10 장마감
거래량
2,993,675
전일대비
+3.95%
시가총액
26,678억
외인비율
13.23%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김민수 기자 = 옵티머스자산운용 환매 중단 사태와 관련해 최대 판매사인 NH투자증권(005940)이 해당 펀드 투자자들에 대한 일부 유동성 지원을 검토 중이다.

NH투자증권 서울 여의도 사옥 [사진=NH투자증권]

6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NH투자증권은 옵티머스 펀드 피해 고객 관련 대응방안을 논의하면서 투자금 일부를 피해 고객들에게 선제적으로 지급하는 내용을 검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또 다른 판매사인 한국투자증권이 지난 3일 소비자보호위원회를 열고 옵티머스 펀드 투자자들에게 원금의 70%를 미리 지급한 것을 감안한 결정으로 풀이된다. NH투자증권이 판매한 옵티머스 펀드 가운데 환매가 중단됐거나 만기가 남은 펀드 규모는 약 4407억원에 달한다.

이에 대해 NH투자증권 관계자는 "단기 투자 목적으로 투자한 고객들이 적지 않아 이들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법에 대해 논의하면서 나온 방법 가운데 하나"라며 "지원 규모 등 구체적인 사안은 아직 정해진 바 없다"고 전했다.

한편 NH투자증권은 옵티머스 펀드 환매 연기 사태 직후 자산관리(WM) 상품솔루션본부를 주축으로 한 테스크포스(TF)를 구성해 환매중단 투자자 응대에 나섰으며 운용사 자산에 대한 실사 및 원금 회수, 법률적 대응까지 동시다발적으로 진행해 나가고 있다.

mkim04@newspim.com

금감원, '옵티머스 최대 판매사' NH투자증권 현장검사 나선다
한국투자증권, 옵티머스운용 피해자 '원금 70%' 보상안 결정
정영채 NH투자 사장 "옵티머스사태 책임 다할 것..제도적 문제 아쉬워"
옵티머스, 29·30호도 '환매중단'... 피해 규모 1000억원 넘어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