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반격 나선 제주공항 "이스타 구조조정, M&A 계약 전 결정"
뉴스핌 | 2020-07-06 21:43:00
08/03 장마감
거래량
79,368
전일대비
-1.92%
시가총액
4,033억
외인비율
2.34%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강명연 기자 = 제주항공(089590)이 이스타항공의 구조조정에 개입했다는 의혹에 대해 "인수합병(M&A) 계약 전에 이미 결정된 사안"이라며 반격에 나섰다.

제주항공은 6일 저녁 입장문을 통해 "이스타항공 구조조정은 주식매매계약서(SPA) 체결 이전 기재반납 계획에 따라 준비된 사안"이라며 "제주항공이 구조조정을 요구했다는 노조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제주항공은 노조 주장이 사실이 아닌 이유로 이스타항공이 제주항공에 보낸 메일의 첨부파일

작성일이 지난 2월 21일이라는 점을 꼽았다. 양사가 SPA를 체결한 3월 2일 이전에 이스타항공에서 기재 조기반납을 결정한 시기에 파일을 작성했다는 것이다.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으로부터 전달받았다고 주장한 인력조정 계획안 최초 작성일이 2월 21일라고 밝혔다. [자료=제주항공]

제주항공이 제시했다고 언급됐던 구조조정 목표안 405명과 보상비용 52억5000만원 역시 이스타항공이 SPA 체결 이전 준비한 자료였다고 강조했다.

제주항공 측은 "이스타항공은 SPA 체결 전부터 제주항공에 기재 일부를 조기 반납했고, 추가 조기반납할 계획을 설명하면서 수반되는 인력운용 이슈와 관련해 구조조정 계획이 있다고 수차례 언급했다"고 밝혔다.

이어 "SPA 체결 후 이스타항공이 언급한 구조조정 계획에 대해 문의했다. 이스타항공이 먼저 이를 언급했기 때문에 매수인으로서 구체적인 계획에 대해 문의할 수박에 없는 상황이었다"며 "이날 공개된 3월 9일 회의록에서도 매수인이 기재 축소에 따른 구조조정 이슈를 문의하자 이스타항공이 '구조조정에 대한 자구계획이 있고, 다만 급여 체납으로 시행 시점이 늦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고 덧붙였다.

당시 3월 9일 회의 종료 후 오후 5시쯤 이스타항공이 구조조정 계획안을 전달했다는 게 제주항공의 주장이다. 제주항공은 "상세한 구조조정 계획이 포함돼 있고, 내용과 전달 시간을 미뤄볼 때 이스타항공이 자체적으로 일정 기간에 걸쳐 준비해온 구조조정 계획안으로 보인다"며 "특히 해당 파일의 최초 작성일이 2월 21일로, SPA 체결 전 이스타항공이 기재 조기반납을 결정한 시기에 작성된 파일임을 유추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제주항공 측은 이스타항공이 구조조정을 하기로 한 결정과 구체적인 내용은 이스타항공 자체적인 경영 판단에 따라 의사결정한 것으로, 제주항공이 이를 요구하거나 강제한 사실이 없을 뿐만 아니라 주식매매계약상 그런 권한이 있지도 않다고 강조했다.

제주항공 측은 "매수인으로서 이스타항공이 결정한 구조조정 계획 진행상황을 확인했을 뿐임에도 마치 제주항공이 지시한 것처럼 사실을 호도하고 있다"며 "녹취록 역시 SPA 체결 위해 쌍방이 계약 진행을 위해 논의하고 상호 노력하자는 내용일 뿐 제주항공이 지시하거나 딜 클로징 전에 체불임금을 책임지겠다는 얘기는 없다"고 주장했다.

앞서 이스타항공 조종사 노동조합은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 인수 과정에서 희망퇴직 규모와 보상액까지 제시하며 구조조정에 개입했다고 폭로했다.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으로부터 전달받았다고 주장한 인력조정 계획안 [자료=제주항공]

unsaid@newspim.com

이스타항공, 임시주총 안건 없이 종료
이상직 의원 딸 이수지 대표, 이스타항공 상무 사임
이스타항공 노조 "제주항공 인수거부 고의 의심…1600명 생존권 파탄"
이스타 조종사노조 "제주항공, LCC 독점 위해 이스타항공 고의 파산"
이스타항공, 국책은행 지원 가능성 낮아…M&A 파기 우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