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검찰, "라임사태 몸통" 김정수 전 리드 회장 구속영장 청구
뉴스핌 | 2020-07-07 20:40:00

[서울=뉴스핌] 김유림 기자 = 검찰이 1조6000억원대 투자 손실을 낸 라임자산운용 사태 핵심 인물 중 한 명으로 지목되는 코스닥 상장사 리드의 실사주 김정수 회장에 대해 수백억원대 횡령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조상원 부장검사)는 7일 김 회장에게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횡령)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서울남부지검 / 뉴스핌DB

검찰에 따르면 김씨는 2018년 리드의 자금 440억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다. 또 2017년 라임의 투자를 받기 위해 이종필 라임 전 부사장에게 명품시계, 전환사채 매수청구권 등 14억원 상당의 금품 등을 제공, 신한금융투자 심모 전 팀장에게도 7400만원 상당의 금품을 준 혐의도 받고 있다.

김 회장은 라임 사태에 등장하는 4명의 핵심 '회장님' 중 한 명이자 코스닥 상장사 리드의 실사주다. 리드 자금 300억원 횡령 사건에 관여한 정황이 포착돼 이종필 전 라임 부사장과 검찰 수사를 받던 도중 잠적했다가 지난 6일 자수했다.

영장실질심사는 8일 오전 10시부터 진행된다.

 

urim@newspim.com

'라임사태 몸통' 김정수 전 리드 회장 자수…검찰, 구속영장 검토
검찰, '라임 정치권 연결고리' 스타모빌리티 대표 구속기소
라임 100% 배상 미뤄질 듯..."배상시 배임 우려"
라임 피해자들 "전산 조작해 환매 취소" 대신증권 고소
라임펀드 판매사, 사상 첫 '전액배상' 충격…이달 말 수용 여부 윤곽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