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자민당 "시진핑 일본 오지마라"
파이낸셜뉴스 | 2020-07-09 19:47:06
강경파 "美 대중 포위망 협력"


지난해 12월 베이징에서 열린 중일 정상회담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통역기를 끼고,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발언을 듣고 있다. 로이터 뉴스1

【 도쿄=조은효 특파원】 일본 집권 여당인 자민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국빈방일 저지에 나섰다. 정부간 관계 악화에도 완충지 역할을 해온 의회 외교가 강경기류에 휩싸인 것이다.

9일 요미우리신문 등에 따르면 자민당 지도부는 당 외교부회와 외교조사회 명의로 된 시진핑 주석 국빈방일 취소를 요구하는 결의안을 전날 일본 총리관저의 스가 요히시데 관방장관에게 전달했다. 스가 관방장관은 "제대로 진지하게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기시다 후미오 자민당 정무조사회장(전 외무상)은 같은 날 당 본부로 쿵쉬안유 주일 중국대사를 불러, 중국 정부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시행과 관련한 자민당의 강경한 입장을 전달했다.

이번 결의안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속한 자민당 강경파의 작품이다. 일본 내에선 중국이 국제사회의 비난에도 홍콩보안법 시행을 강행한 것을 놓고, 향후 국제 질서를 무시한 채 센카쿠 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를 비롯해 나아가 남중국해 문제에 있어서도 실력 행사에 나설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런 맥락에서 미국의 대중 포위망 결성에 적극 나서야 한다는 판단이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지난 5월 기자회견에서 미·중 갈등과 관련 "미국과 함께 갈 것"이라고 입장을 분명히 했다.또 다른 요인은 차기 총리 구도와 연결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포스트 아베' 중 한 명이자 자민당 온건파인 기시다 후미오 정조회장이 총리 자리에 도전하기 위해 '보수 강경파'의 입맛에 맞게 움직였다는 것이다.

다만, 자민당 강경파의 반중 기조에 당내에서도 우려의 목소리가 크다. 이번 결의안이 당론이 아닌 외교부회, 외교조사회 명의로 나간 것도 당 내 2인자인 니카이 도시히로 간사장의 반대가 있었기 때문이다. 친중파로 분류되는 니카이 도시히로 자민당 간사장은 "일·중 관계를 위해 선배들이 해온 노력을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라며 당론으로 채택되는 것을 저지했다고 한다. 그럼에도 18대 5로 강경파가 우세했고, 일부 문구 수정 등을 통해 아베 총리에게 전달됐다.




ehcho@fnnews.com 조은효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