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D-3 사활거는 이스타, 제주항공의 3가지 고민
이투데이 | 2020-07-12 14:33:06
[이투데이] 하유미 기자(jscs508@etoday.co.kr)



제주항공이 인수·합병(M&A) 전제로 이스타항공에 제시한 선결조건 이행 마감기한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이스타항공이 미지급금 규모를 낮추는 등 매각 무산 요소를 없애는 데 사활을 걸고 있지만 제주항공의 고민은 더욱 깊어지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제주항공마저 재무사정이 악화된 상황에서 △이스타 유동성 위기 및 정상화 요원 △이스타 창업주 리스크 △부족한 정부지원금 등 걸림돌이 산재해 있어서다.

12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이스타항공은 지난 10일 직원을 상대로 미지급금 축소를 위해 2개월치 임금 반납에 대한 동의 여부 투표를 진행했다. 조종사노조를 제외한 직원 1261명 중 42%가 투표에 참여했으며, 이 중 75%가 찬성표를 던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스타항공의 미지급금 규모는 체불임금 260억 원을 포함해 1700억 원에 달했지만, 이 같은 노력 등을 통해 최소 1000억 원 미만으로 줄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에 "미지급금 해소 등 선결 조건을 이행하지 않으면 계약을 해지할 수 있다"는 공문을 통해 제시한 이행 마감시점이 오는 15일로 사흘밖에 남지 않아서다.

하지만, 미지급금이 해소된다 해도 쌓여 있는 부채, 완전 잠식된 자본 등 이스타항공 유동성 위기를 더욱 악화시킬 요소들이 여전히 존재하고 있어 제주항공의 고민은 더욱 깊어질 수 밖에 없다.

이스타항공의 재무적 상황은 앞으로가 더 문제다. 지난 3월 24일부터 셧다운에 돌입한 이스타항공은 운항 중단 60일을 초과한 지난 5월 23일부터 항공운항증명(AOC)까지 정지되며 매출이 사실상 제로에 가깝다.

AOC 효력을 회복하고 노선 운항이 정상화되기까지 최소 1년 이상의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돼, 이 기간동안 수익 창출 없이 지출만 감내해야 한다. 앞으로 엄청난 부채가 쌓일 수 밖에 없는 이유다. 이미 이스타항공은 100% 완전자본잠식에 빠졌을 뿐 아니라 632억 원에 달하는 결손금까지 쌓여 있다.

창업자인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그 일가를 둘러싼 각종 의혹들도 부담이다. 특히 이 의원 일가의 지분 취득 과정에서 불거진 무자본 차입 매수(LBO), 편법 증여 등 각종 의혹은 향후 법적 문제로 비화할 수 있다.

정부가 이스타항공 인수를 조건으로 제주항공에 지급하기로 한 지원금 1700억 원도 두 항공사가 모두 생존하는 데에 턱없이 부족한 금액이다. 제주항공에게는 추가 지원이 절실한 상황인 셈이다.

이 모든 상황이 해결되지 않은 채,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을 인수할 경우 동반 부실 가능성이 커질 것이라는 우려감도 제기된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이스타항공의 선결조건 이행, 정부의 추가 지원 여부 등 다양한 상황들이 이번 M&A에 최종 변수로 작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포토] 결의대회 가진 이스타항공 노동자들
[포토] 제주항공 규탄하는 이스타항공 노동자들
[포토] '이스타항공사태 정부여당이 해결하라'
[포토] 거리로 나선 이스타항공 노동자들
[포토] '이스타항공사태, 정부여당이 해결하라'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