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아이 키우기 좋은 사회'에 팔 걷어붙인 포스코, 심포지엄 개최
edaily | 2020-07-14 14:00:02
08/03 장마감
거래량
239,746
전일대비
-0.78%
시가총액
167,399억
외인비율
52.47%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 학계·정부·기업, 저출산 사회적 논의 나서
- 최정우 "출산친화 문화 위해 기업시민으로 역할"

[이데일리 경계영 기자] 아이 키우기 좋은 사회를 만들고 저출산 문제를 해결하는 데 학계와 정부, 기업이 하나로 뭉쳤다. 14일 서울 대치동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2020 저출산 심포지엄’에서다. 이는 한국인구학회가 주최하고 대통령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와 포스코가 후원했다.

이번 심포지엄은 ‘인구절벽 · 지방도시 소멸의 시대, 청년이 행복한 나라에 미래가 있다’를 주제로 저출산 문제 관련 다양한 사례 연구를 공유하고 사회적 논의를 확산하는 장으로 마련됐다.

특히 ‘6대 기업시민 대표 사업’ 가운데 하나로 ‘저출산 해법을 위한 포스코형 롤모델 제시’를 선정한 포스코(005490)는 육아와 업무를 병행할 수 있도록 국내 기업 최초로 ‘육아기 재택근무제’를 도입하는 등 저출산 문제 해결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

은기수 한국인구학회 학회장은 개회사에서 “저출산은 국가적인 차원에서 대한민국의 존망을 좌우하는 가장 중요한 결정요인이 됐다”고 말했다.

서형수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은 축사에서 “우리의 저출산 문제는 재난 수준으로 정부만의 노력으로는 한계가 있다”며 “인구절벽 문제 해결을 위해 포스코, SK 등처럼 기업의 노력이 사회 전반으로 확산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이번 심포지엄은 저출산 해법에 대해 학계·정부·여러 기업이 머리를 맞대고 논의하는 공론의 장”이라며 “논의된 정책 제언과 아이디어가 우리 사회로 확산돼 가시적 성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이날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은 영상으로 대체한 기조강연에서 ‘저출산 사회, 여성가족정책의 방향’을 주제로 제도적 지원과 역할을 소개했다.

이철희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는 포스코 광양제철소가 소재한 광양시와 이천 SK하이닉스공장 건설에 따른 인구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지역에서 기업의 고용확대가 혼인·출산율 상승으로 이어지는 사례를 제시했다. 인구절벽 위기에서 기업 역할은 직원의 출산·육아를 지원할 수 있는 양질의 일자리 창출이고, 이를 위해 정부가 정책적으로 뒷받침해야 한다고도 덧붙였다.

‘토크 콘서트’에서 ‘90년대생이 온다’ 저자 임홍택 작가와 6명의 자녀를 둔 가수 박지헌씨, 핀란드 출신 방송인 패트리 칼리올라씨, 트렌드코리아 공저자인 최지혜씨가 참석해 출산율 해결을 위한 일자리 중요성과 육아 노하우 및 핀란드 정부와 기업의 육아시스템 등을 얘기했다.

이어 급속한 인구구조 변화에 따른 대응책, 청년이 살고 싶은 기업도시 조성을 위한 정부와 지자체, 기업의 역할에 대해 전문가의 다양한 해법도 제시됐다.

이번 심포지엄은 코로나19로 행사장 참석을 최소화하는 동시에 포스코 기업시민 홈페이지에서 온라인 생중계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