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트럼프, 곧 '틱톡' 미국 내 금지 강행…미중 갈등 고조 [종합]
한국경제 | 2020-08-01 14:33:33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의 소셜미디어 애플리케이션(앱) 틱톡 사용을
금지하겠다고 말해 미중 관계가 추가 경색 단계에 놓였다.

31일(현지시간) AP,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플로리다
를 방문하고 돌아오는 전용기 에어포스원에서 "틱톡에 관한 한 우리는 미
국에서 사용을 막을 것"이라면서 이르면 8월 1일부터 틱톡 사용을 금지하
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에게는 그런 권한(틱톡의 사용을 금지할 권한)이 있다
"며 비상경제권법이나 행정명령을 집행에 동원할 수 있다고 말했다. 언제
조치가 내려지느냐는 물음에 그는 "곧, 즉시 이뤄진다"며 "내
일(1일) 문건에 서명할 것"이라고 답변했다.

미국에서는 틱톡을 둘러싸고 광범위한 안보 우려가 나온 지 오래다. 중국 기업
들이 중국 공산당과 연계돼 있다고 의심해 이들 기업의 장비를 쓰면 기밀이나
개인정보가 중국 관리들에게 유출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앞서 트럼프 행정부는 화웨이 장비에 대해서도 자국 내 사용을 금지하는 조치를
내렸을 뿐만 아니라 동맹국에도 퇴출을 압박하는 중이다.

트럼프 행정부의 이와 같은 행보에 대해 전문가들은 미국이 차세대 이동통신과
같은 첨단산업에서 중국의 부상을 억제하기 위해서 라고 분석한다. 미국은 중
국 첨단기술 기업들에 미국 기술이 이전될 것을 우려해 수출규제를 가하고 있으
며 중국 자본의 미국 기업 인수도 차단하고 있다.

미국과 중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책임론, 중국의 홍콩국가
보안법 시행, 남중국해 영유권 논란, 중국의 산업통상정책, 영사관 폐쇄 등을
두고 사사건건 마찰을 빚어왔다. 틱톡 제재로 인해 미중 관계의 향방이 주목된
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