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부동산 e!증시] '8·4 대책' 논란에도 건설업종 기대감 '↑'
이투데이 | 2020-08-08 08:03:07
[이투데이] 문선영 기자(moon@etoday.co.kr)



정부가 부동산 시장 안정화를 위해 '8·4 부동산 공급대책'을 내놓으며 건설사들의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일각에서 실효성 논란을 제기하고 있으나 주식시장에서는 이번 대책이 그동안 악재에 짓눌려있던 건설주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그간 국내 건설사들은 부동산 시장 침체 속 해외수주 부진에 따른 저성장 우려, 정부 규제 정책이 더해지면서 주가가 부진한 흐름을 보였다. 하지만 이번 대책으로 중소건설사들의 수혜가 기대된다는 전망이다.

정부는 지난 4일 공급 대책을 통해 수도권에 13만2000가구의 주택을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군 골프장인 서울 노원구 태릉골프장과 강남구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지역본부 등 공공 유휴부지를 공공택지로 개발하기로 했다. 특히 공공 재건축을 통해 서울 주요 지역의 재건축 단지의 사업 진행 속도를 높이겠다는 방침이다.

증권업계에서는 그간 규제 일색의 정책을 내놓았던 정부가 정책 변화를 시도했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란 평가를 내놓고 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정부는 부문별로 신규택지 발굴 3만3000가구, 3기 신도시 용적률 상향 2만4000가구, 공공형 정비사업 7만 가구, 도심공급 확대 5000가구를 공급키로 했다.

특히 공공성을 강조한 정비사업에 가장 많은 공급물량이 배정되면 공공주도의 정비사업 활성화에 초점을 둔 정책이라는 점에서 중소형 건설사들의 수혜가 기대된다.

박형렬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정부 보유토지에 대한 용적률 상향 및 공급 확대 계획은 대부분의 공공 주택 건설을 담당하는 중소형 건설업체의 수혜가 될 전망”이라며 “주택 브랜드 경쟁력이 높은 대형 건설업체와 중소형 건설업체 모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신서정 SK증권 연구원도 "이번 정책은 주택공급의 순증효과 확대를 위해 가로주택 및 중소규모 개발 확대는 필수적"이라며 "중소규모 건설사와 개발사의 경우 펀더멘탈과 센티멘트 모두 견인될 것"이라고 판단했다.

다만 건설주의 추세적인 하향세를 불러온 민간·정비사업 규제에 대한 완화 조치가 없다는 점에서 장기적으로 부정적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

김세현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밸류에이션 메리트가 높고 수급이 비었던 대형 건설주에 이번 정책이 단기성 호재로 작용할 수는 있어 보이나 결과적으로는 디레이팅(하락)이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