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단독] '네이버통장 방지법' 나왔다…"CMA에 제휴사 명칭 앞세우면 안 돼"
한국경제 | 2020-09-18 13:58:40
앞으로 증권회사가 정보기술(IT) 플랫폼 기업 등 다른 회사와 제휴해 종합자산
관리계좌(CMA) 상품을 출시할 경우 제휴사 상품으로 오해될 수 있는 명칭 사용
이 금지된다. 미래에셋대우와 네이버가 지난 6월 출시한 ‘네이버통장&rs
quo; 사례를 막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1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금융투자협회는 최근 ‘CMA 업무관련 모범규
준’을 개정안을 마련했다. 증권사가 CMA 제휴상품을 광고할 경우 제휴사
의 금융상품으로 오인할 우려가 있는 명칭 및 표현 사용을 금지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증권가에서는 이번 개정안에 대해 “네이버통장 재발 방지 대책 아니겠느
냐”는 반응이 나온다. 네이버의 금융 자회사인 네이버파이낸셜이 지난 6
월8일 처음 선보인 네이버통장은 환매조건부채권(RP)에 투자하는 미래에셋대우
의 CMA 상품이다. 연 3% 기본수익률에 네이버가 제공하는 쇼핑 및 페이(간편결
제) 서비스 등과 연계하면 최고 9%까지 포인트 적립을 받을 수 있어 인기를 끌
었다. 지난달까지 가입 계좌 수가 40만개를 돌파했다.

네이버통장 출시 직후 은행권은 거세게 반발했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ldqu
o;IT 플랫폼 기업인 네이버 이름으로 예금자보호가 안 되는 CMA 상품을 내놓으
면서 ‘통장’ 명칭을 쓴 건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이에 금
융감독원은 “소비자가 원금 손실 걱정이 없는 은행 통장인 것처럼 오인할
소지가 있다”며 네이버와 미래에셋대우에 명칭 변경을 권고했다.

결국 네이버는 7월 초 상품명을 ‘미래에셋대우CMA네이버통장’으로
바꿨다. 감독당국 요구에 따라 금투협은 가이드라인인 CMA 모범규준에 이런 부
분을 반영했다.

금융투자업계에서는 이번 개정안을 두고 향후 테크핀(기술금융) 시장 공략을 위
한 금융회사와 플랫폼 기업 간 협업에 ‘족쇄’가 될 수 있다는 우려
가 나온다. 한 증권사 최고경영자(CEO)는 “전통적인 금융업에서는 생각지
못한 여러 아이디어를 플랫폼 기업과 협업을 통해 얻을 수 있다”며 &ld
quo;당국과 협회가 업권이라는 작은 테두리에 갇혀 큰 그림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는 점은 아쉽다”고 말했다.

오형주 기자 ohj@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