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기업 40%, 올해 추석 상여금 없다
이투데이 | 2020-09-20 12:03:06
[이투데이] 노우리 기자(we1228@etoday.co.kr)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경기가 얼어붙으면서, 올해 추석 상여를 지급하는 기업이 줄어들 것이란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가 20일 발표한 2020년 추석 휴무 실태조사 결과에서 근로자 5인 이상 673개 기업 중 추석 상여금을 지급할 계획이라고 응답한 곳의 비중은 59.1%로 나타났다. 지난해(64.5%)에 비해 5.4%p 감소한 수치다. 자금난으로 인해 지급 여력이 떨어진 기업들이 많아진 영향으로 풀이된다.

상여금을 지급하는 기업들 중 86.5%는 작년과 동일한 수준으로 지급한다고 응답했고, 작년보다 적게 지급한다는 곳은 8.7%, 작년보다 많이 지급한다는 곳은 4.8%에 그쳤다.

추석 휴무일수로는 5일(9월 30일~10월 4일)을 쉰다는 응답이 85.1%로 가장 높았다. 이외에는 ‘3일 이하’ 6.0%, ‘6일 이상’ 5.9%, ‘4일’ 3.0% 순으로 조사됐다

추석 이후 경기 전망에 대해선 응답 기업 중 절반이 넘는 50.7%가 4분기 경기가 지금보다 더 악화될 것이라고 답변했다. 39.2%는 비슷한 수준으로 유지될 것이라고 응답했고, 개선될 것이라는 의견은 10.1% 수준이었다.

올해 실적(매출액ㆍ영업이익) 전망에 대해서도 비관적인 응답이 다수였다. 올해 매출액이 전년 대비 감소할 것이라고 보는 기업이 전체 67%에 달했고,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감소할 것이라는 응답도 68.1%로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특히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소규모 기업에서 부정적 전망이 두드러졌다. 300인 미만 기업 중 70.1%는 올해 영업이익이 전년보다 감소할 것이라고 응답했지만, 300인 이상 기업에선 57.1%가 감소 전망을 냈다.



[관련기사]
포스코에너지, 추석 앞두고 협력사에 대금 조기지급
문재인 대통령 "추석연휴 방역 협조, 불교계가 모범돼 달라"
바디프랜드, 추석 프로모션 실시…‘1+1 혜택’
크로스엑스, 현대홈쇼핑 '전기면도기 추석 초특가' 론칭
추석 배송 대란 피했다…택배 노동자 대책위 “분류작업 거부 철회”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