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마켓인사이트][단독]두산타워, 8000억원에 매각... 두산그룹 2000억원 손에 쥘 듯
한국경제 | 2020-09-21 15:51:51
≪이 기사는 09월21일(15:51) 자본시장의 혜안 ‘마켓인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두산그룹이 서울 동대문에 있는 두산타워 빌딩을 부동산 자산운용사인 마스턴투
자운용에 매각했다. 당초 7000억원 수준에서 시작한 매각 가격은 최종 8000억원
으로 확정됐다.

21일 두산그룹은 동대문 패션시장에 자리하고 있는 두산타워를 마스턴자산운용
에 매각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두산타워는 지하 7층부터 지상 34층, 대지면적
9410.74㎡, 연면적 12만2630.26㎡ 규모의 빌딩이다. 1998년 완공된 후 2000년대
들어 동대문 패션의 중심지로 꼽혀 왔으나, 금융위기 후에는 온라인 상거래가
늘어나면서 예전에 비해서는 인기가 덜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두산그룹은 마스턴자산운용과 자산을 넘긴 뒤 다시 빌리는 ‘세일 앤드 리
스백’ 계약도 함께 체결할 예정이다. 매각이 이뤄진 뒤에도 임차료를 내
고 두산타워를 계속 사용하기 위해서다. 10년 간 임대료를 일정 수준으로 유지
해 주기로 하는 계약도 포함되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두산타워에는 이미 4000억원가량의 담보가 설정돼 있다. 이번 매각이 성사되면
서 두산그룹은 세금과 재무비용을 제외하고 약 2000억원의 현금을 확보할 전망
이다.

홍선표/최만수 기자 rickey@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