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코로나19로 멈춘 기아차 소하리 공장, 22일 1공장부터 가동
이투데이 | 2020-09-21 20:57:06
[이투데이] 구성헌 기자(carlove@etoday.co.kr)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가동이 전면 중단됐던 기아자동차 광명 소하리 공장이 우선 1공장만 가동을 재개할 예정이다.

21일 기아차는 기존 확진자와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1공장 직원 전원이 음성 판정을 받아 보건 당국의 지침에 따라 22일 오전부터 1공장을 정상 가동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2공장은 일부 직원의 검사 결과가 아직 나오지 않아 22일 오전까지 가동을 중단하고 재가동 여부를 추후 결정할 계획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1공장과 2공장 직원 간에 교류가 많지 않아 1공장을 가동해도 된다는 판단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한편 소하리 공장 직원 확진자는 19일까지 총 11명이 발생한 뒤 증가세가 멈춘 상황이다.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기아차는 소하리 1·2공장 가동을 지난 16일부터 전면 중단해 왔다.

소하리 공장은 연간 32만 대의 차량을 생산하고 있는데 1공장에서는 카니발, K9, 스팅어 등 인기모델을 생산하고 있어 가동 중단 장기화에 대한 우려가 컸다.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