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권익위 "대한항공 송현동 부지, 조정으로 해결키로…조만간 합의"
뉴스핌 | 2020-09-21 21:12:54

[세종=뉴스핌] 김은빈 기자 = 국민권익위원회가 대한항공 송현동 부지 매각 관련 민원에 대해, 대한항공과 서울시 등 관계기관이 참여하는 '조정'을 통해 해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국민권익위원회는 21일 보도자료를 통해 "그동안 수차례에 걸친 출석 회의와 실무자 회의를 개최해 당사자 간 입장을 확인하고 협의의 기본 원칙과 방향을 설정하는 등 상당 부분 이견을 좁혀왔다"며 "상호 긴밀한 협의를 통해 조만간 합의를 도출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앞서 대한항공은 지난 2월 현금 확보를 위해 종로구 송현동 부지 매각 계획을 발표했었다. 하지만 서울시가 5월 말 이곳을 문화공원으로 만들겠다는 계획을 밝혔고, 대한항공은 이를 막아달라며 권익위에 고충 민원을 냈었다. 서울시의 공원 추진으로 부지 매각 작업이 피해를 입었다는 논리였다.

권익위는 접수된 고충 민원에 대해 처분 등이 위법·부당한 경우 위원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관계기관에 시정 권고나 의견 표명을 하거나, 이해 당사자 간 의견 조율을 통한 조정 또는 합의로 해결하고 있다.

앞서 권태성 권익위 부위원장은 지난 18일 송현동 부지를 방문하고 서울시 부시장을 만나 조정 회의를 통한 민원 해결 방법을 논의했다. 당시 권 부위원장은 "국가기간산업인 기업의 이익과 서울특별시 공공의 이익 간의 균형 있는 조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권태성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이 18일 대한항공 송현동 부지 현장을 방문했다. [사진=국민권익위원회] 2020.09.21 kebjun@newspim.com

kebjun@newspim.com

권익위,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만난다…충남 금산·논산에 이동신문고 운영
권익위, '사립학교 교비 회계부정 의혹' 부당이득 2억여원 적발
권익위 "조국·추미애, 직무 관련성 유권해석에 기본원칙 차이 없다"
권익위, '당직 사병 A씨' 공익신고자 여부 조사 착수
국민권익위-추미애 장관 관련 기자회견 연 국민의힘 정무위원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