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질병청 "독감 백신 문제없으면 접종 재개…검사는 약 2주 소요"
이투데이 | 2020-09-22 20:03:05
[이투데이] 문선영 기자(moon@etoday.co.kr)



백신 배송 과정에서 일부가 실온에 노출되면서 국가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사업이 일시 중단된 가운데, 보건당국은 백신 품질에 문제가 없다고 확인되면 즉시 사업을 재개하겠다는 입장이다. 품질 검사는 약 2주가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질병관리청은 22일 '예방접종 일시 중단 관련 Q&A' 자료를 배포하고, 상온에 노출된 인플루엔자 백신의 사용 여부에 대해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품질 검사에서 문제가 없다면 즉시 물량 공급을 통해 사업을 재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질병청은 "품질 검사는 약 2주가 소요될 것으로 보이며, 안전성에 문제없음이 확인되면 13∼18세 접종 사업을 재개하고, 안전한 물량이 확보되는 대로 10월 어르신 접종을 포함해 순차적으로 접종을 진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보건당국은 인플루엔자 백신 공급 업체가 제품을 의료기관으로 배송하는 과정에서 냉장 온도를 유지하지 못했다는 신고를 받고 전날 밤 전격적으로 접종 중단 조처를 했다.

백신은 배송 과정에서 2∼8도의 냉장 상태를 유지해야 한다. 이 범위를 벗어나는 온도에서 배송·보관되면 품질에 이상이 생길 수 있다. 현재 사용이 보류된 물량은 500만 도즈(1회 접종분)로, 이날 시작이 예정됐던 13∼18세 학령기 접종에 쓰일 제품이었다.

식약처는 이들을 수거해 상온 노출로 인해 효능에 변화가 생겼는지, 부작용은 발생하지 않을지 다각도로 검토해 사용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방침으로 전량 폐기 가능성에 대해서는 신중한 상태다.

질병청도 "폐기에 대해서는 해당 제품이 어느 정도의 문제가 있는지를 식약처 품질 검사 결과에 따라 확인하고 조치 방안 등을 강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관기사]
통신비 5200억 삭감, 독감ㆍ코로나19 백신 무료 접종 2200억 증액
'독감 백신' 추가 생산 불가능…폐기 최소화만이 '백신 대란' 막는다
[종합2보] 독감백신 접종 줄줄이 연기…문제물량 폐기 시 대체물량 확보 어려워
[종합] 독감백신 무료접종 중단…"500만명분 상온 노출…품질검사 후 판단"
독감 유료접종은 안전?…독감 무료접종 중단에 '학부모 혼란'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