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단독] '사기 논란' 나녹스 투자 후 400억대 스톡옵션 받은 SKT 임원들
한국경제 | 2020-09-23 14:18:42
SK텔레콤이 270억원을 투자한 나스닥 상장 의료기기 기업 나녹스가 사기 논란에
휘말렸다. 이 와중에 박정호 사장을 포함한 SK텔레콤 임원이 나녹스의 스톡옵
션을 받은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일고 있다.

나녹스가 지난달 상장할 때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증권신고서에
따르면 SK텔레콤은 2019년 6월과 올해 6월 두 차례에 걸쳐 나녹스에 2300만달
러(약 270억원)을 투자해 261만주를 보유하고 있다. 이 주식과 보유중인 스톡옵
션을 포함하면 SK텔레콤의 나녹스 지분율은 13.93%에 달한다. 이는 나녹스 CEO
인 란 폴리아킨(11.35%)보다 많은 단일 주주로는 최대 지분이다.


이 신고서에 따르면 나녹스의 지분을 취득한 것은 SK텔레콤뿐 아니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나녹스로부터 주식 10만주에 대한 스톡옵션을 부여받았다. 이
스톡옵션은 박정호 사장이 나녹스 이사회에 합류하는 시점부터 주당 16달러에
행사할 수 있도록 돼 있다. 나녹스 상장과 동시에 박 사장은 이사회에 합류해
스톡옵션을 행사할 수 있게 됐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이사회 멤버에
게 스톡옵션을 주는 것은 일반적인 관례여서 박 사장이 스톡옵션을 받은 것은
거래의 대가가 아닌 이상 문제될 게 없어 보인다"고 말했다.

박사장외에 스톡옵션을 받은 또다른 SK텔레콤 임원은 김일웅 SK텔레콤 홍콩법
인 대표다. 그는 SK텔레콤의 해외 투자를 주도하는 반도체 전문가로 알려져 있
다.

작년 12월 16일 나녹스는 김 대표와 컨설팅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에 따라 김
대표는 나녹스 측에 자문을 제공하고, 급여 대신 나녹스 지분 120만6290주에
대한 스톡옵션을 부여받았다. 행사 가격은 주당 2.21달러다. 120만주 가운데 3
0만주는 지금도 행사가 가능하고, 90만주는 오는 2022년까지 매 분기마다 나눠
서 행사할 수 있도록 돼 있다.

나녹스는 22일 나스닥시장에서 4.44% 오른 30.11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종가를 기준으로 박 사장의 스톡옵션 행사 시 수익률은 88%, 김 대표의 수익률
은 1262%에 달한다. 김 대표가 이날 종가를 기준으로 모든 옵션을 행사했다고
가정하면 시세차익은 3365만달러(약 391억원)에 달한다.

금융투자업계에서는 김 대표가 스톡옵션을 받은 것은 이해하기 힘들다는 반응
이 나온다. 한 벤처캐피털(VC) 관계자는 “대기업이 신생업체에 투자할 경
우 이사회 멤버로 들어가고 스톡옵션을 받는 것은 일반적이지만 김 대표의 경우
는 컨설팅 계약만으로 스톡옵션을 받은 것은 설명이 잘 안된다"고 말했다
.

이에대해 SK텔레콤 관계자는 “김일웅 대표는 SK텔레콤 합류 이전 나녹스
의 초기 멤버 중 한명이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만 설명했다.

지난달 나스닥 시장에 상장한 나녹스는 반도체 기술을 활용한 디지털 X레이 장
비로 컴퓨터단층영상(CT) 등 기존 영상장비에 비해 비용은 대폭 낮추고, 안정성
강화했다고 주장해 관심을 끌었다. 상장 당시 26.70달러였던 주가는 이달 11일
기준 64.19달러까지 치솟았다.

하지만 시트론 리서치와 머디워터스 등 공매도 행동주의자들의 공격에 주가는
하락했다. 이들은 나녹스가 작동하는 시제품을 제시하지 못했고, 관련 기술을
보유했다고 증명할 만한 어떤 특허도 출원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머디워터스
는 보고서에서 “SK텔레콤이 투자를 결정한 것과 거의 동시에 SK텔레콤 임
원이 스톡옵션을 부여받았다”며 의혹도 제기했다. 머디워터스는 루이싱커
피에 대한 리포트로 루이싱 커피의 상장폐지까지 몰고간 헤지펀드다.

전범진 기자 forward@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