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中 윈난성서 흑사병 의심 환자 발생
edaily | 2020-09-26 11:26:05
[이데일리 김은구 기자] 중국에서 또 다시 흑사병 의심 환자가 발생했다.

중국 관영매체 신화통신은 보건당국이 남부 윈난성 멍하이현의 쥐에서 흑사병을 확인하고 주민들을 대상으로 조사를 한 결과 3살된 유아가 림프절 흑사병 의심 진단을 받았다고 26일 보도했다. 다행히 병세는 가벼운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에서는 올해 북부 네이멍구 자치구를 중심으로 흑사병이 발생해 2명이 숨졌다. 이어 남부에서도 의심환자가 발생하자 전염병 전문가들을 파견하고 ‘4급 비상대응’ 조치를 내리는 등 대응에 들어갔다.

흑사병은 쥐벼룩에 감염된 들쥐 등 야생 설치류의 체액 또는 혈액 접촉, 벼룩에 물리면 전염 가능성이 있다. 폐 흑사병 환자의 비말(침방울)을 통해서도 전염될 수 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