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미중 갈등, 이번엔 '오징어잡이'로 확대
한국경제 | 2020-09-26 17:26:08
미국과 중국이 남미 페루 인근 해역에서 조업 중인 오징어잡이 선단을 놓고 신
경전을 벌이고 있다.

26일 로이터 통신은 페루 해군이 자국 수역 바깥에 있는 250여척의 중국 어선을
주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 어선은 에콰도르 갈라파고스 제도 인근에서 대왕오징어를 잡고 있으며, 이
번 주부터 페루 해안에서 230마일(370km) 거리 해상으로 이동한 상태다.

이에 페루주재 미국대사관은 중국 어선들이 당국의 추적을 피하려고 한 전력이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플라스틱 오염물질을 해상에 버리고 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그러자 페루주재 중국대사관이 즉각 반박하고 나섰다. 중국 대사관은 "자
국은 환경보호를 대단히 중시한다"며 "페루 국민들은 거짓 정보에 속
지 않기를 바란다"고 했다.

페루 외교부는 미국의 부정확한 주장에 불편함을 드러내면서 양측이 대화와 협
력을 통해 협력할 것을 요청했다.

페루는 세계 2위 구리 생산국으로 상당량을 중국으로 수출하고 있다고 로이터는
보도했다.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