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중기부, 93개 사에 스케일업 금융 3506억 지원
이투데이 | 2020-09-27 12:09:10
[이투데이] 이지민 기자(aaaa3469@etoday.co.kr)



#자동차 부품 제조기업 A사는 전기차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하려 했으나, 코로나19로 사업 여건이 크게 악화했다. A기업은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의 스케일업 금융 지원으로 회사채를 발행해 필요 자금 41억 원을 확보할 수 있었다.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는 3506억 원 규모 자산유동화증권(P-CBO)을 발행해 중소벤처기업 93개사에 회사채를 통한 자금조달을 지원했다고 27일 밝혔다.

스케일업 금융은 자체 신용으로 회사채 발행이 어려운 중소기업이 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중소기업은 스케일업 금융으로 발행한 회사채를 유동화증권으로 구조화해 민 간투자자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에게 매각해 필요한 자금을 조달할 수 있게 된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일시적인 유동성 애로를 겪는 중소기업이 많았다. 이에 중기부는 연 2회로 나누어 발행하는 방식을 연 1회로 변경하고 회차당 발행 규모를 크게 했다. 지난해 9월 1차에 1940억 원, 12월 2차에 1596억 원이 발행됐고, 올해 1차에는 3506억 원이 발행됐다.

중기부는 이번 스케일업 금융 발행을 통해 포스트 코로나를 선도할 비대면 신산업 분야와 전통 제조업 분야인 기간산업, 민간투자 소외영역(지방기업, 일반제조분야) 유망 중소기업에게 대규모 자금 조달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이번 스케일업 금융 회사채 발행 중소기업 현황을 살펴보면 신용평가등급별로는 B+등급이 84%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산업별로는 기간산업과 일반제조업 등 주력산업이 68%로 다수이며 비대면, 디엔에이(D.N.A, 데이터 Data, 네트워크 Network(5G), 인공지능AI), 빅3(BIG3, 시스템반도체·바이오헬스·미래차) 등 신산업 분야는 22%로 구성됐다.

회사채 발행금리는 신용평가등급과 발행증권별로 차등 적용되고 만기는 3년, 기업당 발행 규모는 신용평가등급에 따라 최소 15억 원에서 최대 68억 원까지 차등 적용된다.

노용석 중기부 글로벌성장정책관은 “스케일업 금융은 코로나19로 회사채 발행이 어려운 유망 중소기업의 직접 금융 자금 조달 지원에 효과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며 “중소기업들이 포스트 코로나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필요한 금융지원을 다각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인크루트, 중기부 ‘K비대면 바우처’ 공급사 선정
NHN, 중기부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사업’ 공급 기업 선정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