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SK이노 "LG화학 포렌식 자료 무단 반출" 조사 요청
edaily | 2020-09-27 12:35:21
10/19 장마감
거래량
287,040
전일대비
-1.80%
시가총액
126,216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 현장조사 LG화학, USB로 불법반출 정황
- 美ITC 조사국도 의견서서 '조사 필요' 지지
- "조사국 의견에 SK이노 반박문 내용 반영 안돼"

[이데일리 경계영 기자]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에서 벌어지는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 간 배터리(이차전지) 특허 침해 소송에서 LG화학이 포렌식 과정에서 취득한 자료를 외부로 무단 반출했다고 SK이노베이션은 주장했다.

SK이노베이션은 27일 보도자료에서 “‘아니면 말고’식 소송을 제기한 LG화학이 포렌식 과정에서 취득한 SK이노베이션의 내부 정보를 USB에 저장해 외부로 무단 반출한 정황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미국 ITC 산하 불공정수입조사국(OUII) 역시 지난 24일(현지시간) SK이노베이션이 요청한 LG화학의 USB·장비 포렌식 조사 진행을 지지하는 의견서를 제출했다.

앞서 지난달 말 LG화학은 ITC에 SK이노베이션이 증거 인멸한 혐의가 있다며 제재해줄 것을 요청했다. 그 근거로 포렌식 과정에서 얻은 자료를 제출했다. 이번 소송은 SK이노베이션이 지난해 4월 LG화학의 영업비밀 침해 소송에 맞대응해 같은해 9월 제기한 배터리 기술 특허(특허 994) 관련 특허 침해 내용이다.

SK이노베이션에 따르면 SK이노베이션은 LG화학 측 관계자가 디지털 포렌식 조사가 이뤄지던 지난 7월20일 SK이노베이션 자료를 USB에 무단으로 담아 사외로 반출하려는 정황을 발견하고 즉시 작업을 중단, 이슈를 제기했다.

방대한 기술자료가 저장된 서버를 대상으로 포렌식 조사가 진행된 만큼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핵심 기술조차 USB에 담겨 반출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SK이노베이션은 주장했다. 배터리 기술은 국가 핵심 기술로 엄격하게 관리된다.

SK이노베이션은 “USB에 담긴 자료가 무엇인지, 이 자료가 다른 기기에 저장되거나 포렌식 외 용도로 악용되지 않았는지 등을 확인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며 “LG화학이 거절을 거듭해 불가피하게 ITC에 정식 포렌식을 신청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ITC 조사엔 폭넓은 증거 개시(Discovery) 절차가 수반되지만 보호 명령(Protective Order)으로 각 당사자가 제출한 자료를 소송에 직접 관여하는 대리인이나 전문가만 열람토록 하는 엄격한 비밀 보호제도가 있다”며 “보호명령 위반까지 확인된다면 책임을 끝까지 묻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25일(현지시간) OUII가 LG화학 주장대로 증거 인멸에 따라 SK이노베이션을 법적 제재해야 한다는 의견서에 대해 SK이노베이션은 LG화학 주장만을 토대로 작성했다고 말했다. LG화학 제재 요청서에 대한 의견서 기한과 OUII의 의견 제출 기한이 같은 11일이어서 SK이노베이션의 반박 의견서를 보지 않고 OUII가 의견을 냈다는 얘기다.

SK이노베이션은 “SK이노베이션의 반박 의견서를 봤더라면 OUII의 의견서 방향이 당연히 달라졌을 것”이라며 “SK이노베이션은 LG화학이 배터리 산업 생태계 발전 및 국가 경제 발전을 위한 파트너인 만큼, 소송은 소송대로 정확한 근거와 함께 정정당당하게 임하면서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해 나갈 것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