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미국대선]" 바이든 아들 PC 보도" 놓고 공작 정치 논란 가열
뉴스핌 | 2020-10-20 23:03:17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2주 앞으로 다가온 미국 대선의 막판 뇌관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민주당 대선 후보 조 바이든 전 부통령 부자와 관련된 '우크라니아 스캔들' 관련 보도를 둘러싸고 공작 정치 공방이 가열되고 있다. 

50명 이상의 미국 전직 정보기관 수장들과 관리들은 공동으로 작성하고 서명한 서한을 통해 뉴욕포스트를 통해 폭로된 관련 이메일과 내용들이 러시아에 의한 공작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고 주장했다고 폴리티코 등 미국 언론들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들은 "우리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인 루돌프 줄리니아에 의해 뉴욕 포스트에 전달된 이 이메일들이 진짜인지, 아니면 러시아의 개입 증거인지는 명확하게 알지 못한다"면서도 "하지만 우리의 경험으로는 이번 일에 러시아 정부가 깊숙히 개입했다는 깊은 우려를 갖고 있다"고 주장했다. 

미 정치전문 매체 더 힐은 이 서한에는 리온 파네타, 마이클 헤이든 전 중앙정보국(CIA) 국장 등이 참여했고, 이중 일부는 바이든 후보에 대한 공개 지지를 밝힌 인물이라고 전했다. 

앞서 뉴욕포스트는 지난 14일 바이든 후보의 아들인 헌트 바이든이 2015년 자신이 몸담았던 우크라이나의 에너지회사 '부리스마 홀딩스' 측 인사인 바딤 포즈하르스키이에게 바이든 후보를 소개해줬으며, 이는 우크라이나 스캔들의 '스모킹건'(명백한 증거)이라고 보도했다.

조 바이든 전 미국 부통령과 아들 헌터. [사진=로이터 뉴스핌]

뉴욕포스트의 보도는 바이든 후보가 부통령 재임 당시인 2016년 아들이 몸담은 부리스마에 대한 수사를 저지하기 위해 우크라이나 검찰에 대한 압력을 행사했다는 트럼프 캠프의 주장을 뒷받침해주는 내용이다. 

뉴욕포스트는 헌터의 이메일이 델라웨어의 개인용컴퓨터(PC) 수리점에 맡겨진 노트북에서 발견됐다고 전했다. 특히 수리점 주인이 연방수사국(FBI)에 신고를 해 노트북이 압수됐지만, 주인이 하드 드라이브를 복사해 이를 트럼프 대통령 최측근인 전 뉴욕 시장 루돌프 줄리아니에게 넘긴 것으로 확인되며서 공작 정치 논란도 함께 불거지고 있다. 

러시아 정부는 지난 2016년 미국 대선에서 트럼프를 지원하기 위해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과 민주당 전국위원회(DNC) 이메일 해킹, 이를 조직적으로 폭로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편 존 랫클리프 미 국가정보국장은 폭스비즈니스뉴스와 인터뷰에서 헌터의 것으로 추정되는 노트북에서 나온 자료가 러시아 허위 공작 캠페인의 일부라고 평가할 만한 근거는 없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0일에도 법무부가 우크라이나 스캔들을 수사, 대선 이전에 발표해야 한다며 바이든 후보 측에 대한 공세를 높여가고 있다.  

 

kckim100@newspim.com

[미국대선] 트럼프, 22일 바이든과 토론 하겠지만 "불공평"
트럼프 "FBI, 바이든 수사하라"...아들 헌터 노트북 의혹 겨냥
[미국대선] D-15 바이든 51% 대 트럼프 40%로 격차 확대 - 야후/유고브
[미국대선] WSJ "바이든, 트럼프보다 선거인단 2배 확보"
[미국대선] 지는 트럼프는 승리 장담, 쫓기는 바이든은 역전패 재현 조바심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