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라임" 김봉현 2차 폭로..."접대받은 검사는 대우조선해양 수사팀 동료"
뉴스핌 | 2020-10-21 21:07:39

[서울=뉴스핌]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라인자산운용(라임) 사태와 관련, 접대를 받았다고 주장한 검사들의 구체적인 정보를 추가로 폭로했다. 청와대와 여권 연루설에 대해서는 부인해 이를 둘러싼 논란이 예상된다.

21일 JTBC와 연합뉴스 등 몇몇 언론에 따르면 김 전 회장은 이날 14쪽 분량의 입장문을 통해 검사 술접대와 관련된 자신의 폭로가 사실임을 강조하고 청와대 및 여권 관련 의혹에 대해서는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원=뉴스핌] 이형석 기자 = 1조6000억원대 환매중단 사태를 빚은 라임자산운용 의혹의 몸통으로 지목된 김봉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26일 오후 경기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법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대기장소인 수원남부경찰서로 들어서고 있다. 2020.04.26 leehs@newspim.com

또한 술접대를 받은 검사 3명은 대우조선해양 수사팀에서 함께 근무했던 동료들이라며 구체적인 정보도 공개했다.

김 전 회장은 지난 16일 공개한 1차 입장문에서 지난해 7월 검찰 출신 변호사 A씨와 청담동 룸살롱에서 현직 검사 3명에게 1000만원 상당의 술 접대를 했다고 주장한바 있다.

이번 2차 입장문에서는 1차 입장문에서 지난해 12월 수원여객사건 영장 청구를 무마를 위해 5000만원을 지급한 지검장이 윤대진 당시 수원지검장(현 사법연수원 부원장)이라고 폭로했다.

특히 김 전 회장은 입장문에서 "라인 사태 발생 이후 여당 의원을 만난 건 딱 차례로 이종필 부사장의 호소로 금융담당 의원에게 억울함을 호소한 것 뿐"이라며 여당 연루설을 강하게 부인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예상된다. 

peterbreak22@newspim.com

라임·옵티 '원투펀치'에 사모펀드 엇갈린 시선...'빗장 걸까 풀까' 딜레마
라임 등록취소... 하나·우리은행 "구상권 청구 계속할 것"
[그래픽] 라임·옵티머스 사태 여권 인사 연루 의혹
금감원, 라임자산운용 '등록취소' 결정…최고 수위 제재
[1보] 금감원, 라임자산운용 등록취소·신탁계약 인계 결정
윤갑근, '라임 술자리 검사' 주장한 김진애에 1억 손배소..."명백한 허위"
라임에 옵티머스펀드까지...직격탄 맞은 증권사 '뒤숭숭'
"윤석열 라임 수사 미진 허위 발표"…시민단체, 추미애 명예훼손 고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