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박근희 "택배기사 사망 책임 통감…분류 지원 인력 4000명 투입"
edaily | 2020-10-22 14:43:55
- "택배기사 건강·안전 경영 최우선"

[이데일리 함지현 기자]박근희 CJ대한통운 대표이사가 최근 이어진 택배기사 과로사 문제에 대해 사과했다.

박 대표는 22일 서울 중고 태평로빌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연이은 택배기사의 사망에 대해 회사를 맡고 있는 대표이사로서 책임을 통감한다”며 “국민 여러분께 큰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서도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CJ대한통운 경영진 모두는 지금의 상황을 엄중하게 받아들인다”며 “재발방지 대책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몇 마디 말로 책임을 피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코로나로 물량이 늘어나는 과정에서 현장 상황을 세밀하게 챙기지 못했던 부분은 없었는지 되묻고 살펴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 대표는 “오늘 발표한 모든 대책은 대표이사인 제가 책임지고 확실히 이행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택배기사 및 택배 종사자들의 건강과 안전을 경영의 최우선 과제로 삼고 현장 혁신·관련 기술 개발을 지속해나가겠다”고 말했다.

CJ대한통운은 이날 인수 업무 돕는 분류 지원 인력 4000명 투입, 근무시간 감소, 택배기사 산재보험 가입 100% 유도, 건강검진 지원 및 고위험군 집중관리, 분류 자공화 확대를 통한 작업강도 완화 등을 약속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