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라임사태 핵심 김봉현, 도주 중 ‘이상호 접대’ 제보 지시해”
이투데이 | 2020-10-23 20:33:05
[이투데이] 이정필 기자(roman@etoday.co.kr)



라임자산운용 사태의 핵심 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도주 중이던 올해 3월 측근들에게 정치인 접대 의혹을 언론에 제보하라고 지시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서울남부지법 형사13부(신혁재 부장판사) 심리로 23일 이상호 전 더불어민주당 부산 사하을 지역위원장의 재판이 열렸다. 수원여객 재무이사 출신인 김 모씨는 증인으로 출석해 “김 전 회장이 이 전 위원장과 룸살롱에서 찍은 사진을 언론에 보내라고 해서 (언론에) 뿌렸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2018년 4월 김 전 회장의 소개로 이 전 위원장과 만나 셋이 함께 유흥주점에서 술을 마셨다”며 “평소 언론 보도 등을 통해 알고 있던 이 전 위원장을 실제로 보니 신기한 마음에 사진을 찍었다”고 말했다.

또 “김 전 회장이 이런 요청을 한 시기는 라임 사태로 도주 중이던 올해 3월”이라면서 “언론 보도로 사건의 관심을 (자신으로부터) 돌리기 위해 제보하도록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전 위원장은 증인에게 “당시 기자들로부터 동생 주식 피해 보전액으로 1억5000만 원을 받은 게 맞냐는 확인 전화가 많이 왔다”며 “김 전 회장이 이런 의혹도 함께 제기하라고 한 것은 아니냐”고 질문했다.

김씨는 “(김 전 회장으로부터) 들은 내용은 ‘이상호한테 돈 줬다고 흘려라’였다”고 답변했다.



[관련기사]
[2020국감] 윤석열 "라임 접대 유흥주점 압수수색 시점, 김봉현 체포 전"
민주당 “김봉현 추가 폭로에 공수처 미룰 수 없는 이유 드러나”
김봉현 “강기정 전 수석 보도 이후 검사가 칭찬해줘”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