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박스업계 “과도한 골판지 가격 인상, 즉각 철회해야”
이투데이 | 2020-10-25 12:03:07
[이투데이] 윤기쁨 기자(modest12@etoday.co.kr)



박스업계가 대기업 제지사들의 골판지 가격 인상에 대해 즉각 철회를 요구했다.

25일 한국박스산업협동조합은 “공산품 및 중소기업 제품 포장용 박스를 생산하는 영세 박스업계는 코로나19로 늘어난 택배 박스 수혜를 전혀 받지 못하고 있다”며 “대양제지 화재로 인한 공급 불균형이 우려되는 시기에 갑작스럽게 통보된 25% 제지 가격 인상은 과도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제지 가격 인상으로 인한 골판지원단 가격이 큰 폭으로 인상될 경우 업계 최하위에 있는 박스제조 업계는 최종적으로 50% 수준의 가격 인상을 떠안을 것”이라며 “이 경우 전국 2000여 영세 박스제조업체의 연쇄 도산으로 업계의 공멸을 불러올 수 있다”고 강하게 규탄했다.

업계 관계자는 “골판지 제지 대기업은 가격 인상 전 골판지 제지 수출 자제나 적자 해소를 위한 충분한 자구노력, 연관 업계와의 상생을 위한 소통이 전무했다”라며 “현재 골판지 대기업은 제지, 원단, 박스를 모두 제조하는 수직계열화 구조화인데 제지 가격을 인상해도 최종 박스 가격은 인상하지 않아 자연스럽게 영세 박스업체의 거래처를 탈취하는 결과로 연결된다”고 강조했다.

또 “최종 박스 가격을 인상하지 않는 것은 원자재 가격 인상의 명분이 없음을 스스로 인정하는 것”이라며 “원자재를 공급하는 제지 대기업은 박스 제값 받기 운동을 약속했지만, 아직도 빈말에 그치고 있어 이 약속을 우선 지켜 줄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유예기간 없는 갑작스러운 일방적 인상 통보를 즉각 중단하고 제지, 골판지, 박스업계와 소통하고 상생하는 방향으로 재검토해줄 것을 당부한다”며 “적극적인 노력을 하지 않으면 공정거래와 시장질서 회복을 위한 법적 수단 등 모든 대응책을 강력히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꿀할인#꿀이벤] 하이트진로 ‘이슬캠핑 굿즈전’…폴딩박스·보냉카트 등 캠핑 굿즈 판매 外
유해가스 누출 탐지 로봇 나온다…샌드박스 심의위, 3건 추가 의결
오리온, 전국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의료진에 '간식박스' 지원
'커피빈 폴딩박스', '겟' 할 수 있는 방법은?…오늘(23일)부터 구매가능
아이나비, 한국품질만족지수 블랙박스 부문 7년 연속 수상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