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이건희 별세] 보유 주식재산만 18조…상속세 10조 규모 "연부연납 통해 나눠낼 듯"
이투데이 | 2020-10-25 13:27:06
[이투데이] 이재영 기자(ljy0403@etoday.co.kr)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별세한 가운데, 이재용 부회장 등이 내야 할 상속세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상속세법령에 따르면 증여액이 30억 원을 넘으면 최고세율 50%가 적용된다. 고인이 최대주주 또는 그 특수관계인이라면 평가액에 20% 할증이 붙는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이건희 회장의 보유 주식 평가액은 23일 종가 기준 18조2251억 원이다. 이건희 회장은 6월 말 기준 삼성전자 2억4927만3200주(지분율 4.18%), 삼성전자 우선주 61만9900주(0.08%), 삼성SDS 9701주(0.01%), 삼성물산 542만5733주(2.88%), 삼성생명 4151만9180주(20.76%) 등을 보유했다.

이건희 회장은 이들 4개 계열사의 최대주주이거나 최대주주의 특수관계인이다. 결국 모두 20% 할증 대상이다.

결국 상속세 총액은 이건희 회장의 보유 주식 평가액 18조2000억 원에 20%를 할증한 후 50% 세율을 곱한 뒤 자진 신고에 따른 공제 3%를 적용하면 10조6000억 원가량이 된다.

다만 보유 주식 평가액은 사망 전후 2개월씩 총 4개월 종가 평균을 기준으로 산출하기 때문에 실제 세액은 다소 달라질 수 있다.

부동산 등 다른 재산에 대한 세율은 50%가 적용된다.

이재용 부회장을 비롯해 이건희 회장의 상속인이 이 주식을 비롯해 재산을 물려받기 위해서는 10조 원 내외의 상속세를 내야한다. 하지만 자산 대부분을 주식으로 보유하고 있는 만큼 10조 원 규모의 상속세를 당장 현금으로 내기 어려울 전망이다.

자칫 상속세를 내기 위해 일부 주식을 매각한다면 이재용 부회장을 정점으로 한 삼성 지배구조에 비상이 생길 수도 있다.

이 때문에 결국 이건희 회장의 상속인들은 연부연납 제도를 이용할 전망이다. 연부연납 제도는 연이자 1.8%를 적용해 신고·납부할 때 '6분의 1' 금액을 낸 뒤 나머지를 5년간 분할 납부하면 된다.

앞서 구광모 LG그룹 회장도 고(故) 구본무 선대 회장에게 물려 받은 재산에 대한 상속세 9215억 원을 연부연납 제도를 이용해 내고 있다.



[관련기사]
[이건희 별세] 이낙연 "고인 빛과 그림자… 혁신 리더십에도 그늘 남겨"
[이건희 별세] 국민의힘 "국민 자부심 높인 선각자"
[이건희 별세] 정의당 "정경유착·무노조 초법 경영… 어두운 역사 그림자 지우길"
[이건희 별세] 국민의당 "경제계 큰 별 졌다"
[이건희 별세] 민주당 "고인의 명복… 새로운 삼성 조속히 실현되길"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