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이건희 별세] 삼성 준법위 “고인 유지 ‘준법 문화’ 실현 위해 버팀목 역할”
이투데이 | 2020-10-25 14:33:08
[이투데이] 이주혜 기자(winjh@etoday.co.kr)



삼성 준법감시위원회가 25일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별세에 “고인의 유지가 진정으로 실현될 수 있도록 위원회가 버팀목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준법위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고, 이재용 부회장을 비롯한 유족들 모두의 상심을 깊이 위로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삼성이 초일류 글로벌 기업으로 더 높이 비상해 나가는 것이 고인이 남긴 뜻이고, 동시에 고인의 영면 소식을 접한 많은 분의 바람이 아닐까 짐작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를 위해 삼성의 바람직한 준법 문화 정착이 반드시 필요하다. 이는 고인이 남긴 과제”라고 말했다.

위원회는 “앞으로도 주어진 소임을 계속해 나가 고인의 유지가 진정으로 실현될 수 있도록 버팀목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삼성 준법감시위는 올해 2월 삼성그룹이 ‘준법 경영’을 강화하겠다며 출범한 기구다. 김지형 전 대법관이 위원장을 맡고 있다.



[관련기사]
[이건희 별세] 포스트 이건희 시대… 지배 구조는 어떻게
[이건희 별세] 스포츠인 이건희…'평창동계올림픽' 유치 성공으로 꽃피워
[이건희 별세] 허창수 전경련 회장 "슬픔ㆍ충격…큰 뜻 소중히 이어받겠다"
[이건희 별세] 박용진 "삼성ㆍ한국경제 새 출발 계기되길"
[이건희 별세] 대한상의 "깊은 애도…도전ㆍ혁신 정신 계승할 것"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