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故이건희 회장 빈소 삼성서울병원에 마련 "가족장 예정"
파이낸셜뉴스 | 2020-10-25 15:01:06
삼성 관계자 "고인과 가족 뜻 따라 간소하게 진행"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빈소가 서울 강남구 일원동 삼성서울병원에 마련된다.

삼성전자는 이날 타계한 이 회장의 빈소를 고인이 별세한 삼성서울병원에 차리기로 했다고 전했다.

장례는 '가족장'으로 치러질 예정이다. 삼성 관계자는 "장례는 고인과 유가족의 뜻에 따라 간소하게 가족장으로 치르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지난 2014년 5월 급성심근경색으로 서울 이태원동 자택에서 쓰러진 뒤 6여년 간 투병 끝에 이날 별세했다.

유족으로는 부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 관장, 아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사위 김재열 삼성경제연구소 사장 등이 있다.

한편 이날 외신들도 이 회장의 별세 소식을 긴급 뉴스로 타전했다. 미국 뉴욕타임스는 이날 오전 "삼성전자를 스마트폰, TV, 컴퓨터 메모리 칩 글로벌 거인으로 성장시킨 이건희 회장이 25일 서울에서 숨졌다. 향년 78세"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삼성 측은 이 회장의 별세 소식을 전하면서 정확한 사망 원인은 밝히지 않았다"며 "다만 이 회장은 지난 2014년 심근경색으로 병석에 누웠다"고 덧붙였다.

로이터통신도 이날 "삼성 측에 따르면 이 회장의 마지막 순간에는 이재용 부회장을 비롯한 가족들이 함께 했다"고 보도했다.



#이재용 #삼성물산 #이병철 #이건희 #별세 #홍라희 #이건희사망 #삼성이건희 #삼성회장 #이건희근황 #이건희별세 #삼성주식 #삼성주가
gloriakim@fnnews.com 김문희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