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이재용 부회장, 아들·딸과 침통한 표정으로 빈소 찾아
파이낸셜뉴스 | 2020-10-25 18:05:06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5일 오후 삼성서울병원에 마련된 부친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빈소로 아들, 딸과 함께 들어가고 있다. 사진=김서원 기자

[파이낸셜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5일 오후 4시 57분께 삼성서울병원에 마련된 부친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빈소에 도착했다.

이날 아들 이지호씨(20), 딸 이원주양(16)과 함께 빈소에 도착한 이 부회장은 침통한 표정으로 로비에 들어섰다. 이지호씨는 취재진의 취재 열기에 다소 당황한 듯 멈춰섰지만, 이 부회장은 별다른 말 없이 서둘러 빈소로 들어갔다.

이들은 장례식장 로비에 마련된 별도의 코로나19 QR코드 출입증을 발급받지 않고, 체온 측정 후 곧바로 빈소로 향했다.

이날 장례식은 가족장으로 차분하게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지만, 현재 삼성일가 친지들은 물론 재계 인사 몇몇까지 빈소를 방문하고 있다.


seo1@fnnews.com 김서원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