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속보] '뇌물·횡령' 이명박 전 대통령, 징역 17년 확정
한국경제 | 2020-10-29 10:41:32
회사 자금을 횡령하고 삼성 등에서 거액의 뇌물을 챙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징역 17년이 확정됐다.

대법원 2부(주심 박상옥 대법관)는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뇌물 등 혐의로 기소
된 이 전 대통령의 상고심에서 징역 17년과 벌금 130억원, 추징금 57억8000여만
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29일 밝혔다.

재판부는 "횡령 내지 뇌물수수의 사실인정과 관련한 원심 결론에 잘못이
없다"면서 이 전 대통령 측과 검사의 상고를 모두 기각했다.

이 전 대통령에 대한 법원의 보석취소 결정에 불복해 재항고한 사건도 기각됐다
. 재판부는 항소심의 실형 선고에 따른 보석취소 결정에 대해서는 재항고를 해
도 집행정지 효력을 인정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로써 지난 2월 항소심 직후 법원의 구속집행 정지 결정으로 석방된 이 전 대
통령은 다시 수감되게 됐다.

이 전 대통령은 자동차 부품회사인 다스 회삿돈 약 349억원을 횡령하고 삼성전
자가 대신 내준 다스의 미국 소송비 119억여원을 포함해 모두 163억원가량의 뇌
물을 챙긴 혐의 등으로 재판을 받아왔다. 1심은 공소사실 중 뇌물수수 85억여원
혐의와 횡령 246억여원 혐의 등을 유죄로 인정하고 징역 15년과 벌금 130억원
, 추징금 82억여원을 선고했다.

다스의 실소유주가 이 전 대통령이라고 판단한 것이다. 2심에서는 뇌물수수 혐
의 인정액이 94억원으로, 1심보다 8억여원 늘면서 형량이 2년 가중됐다. 법리해
석 차이로 다스 횡령액도 252억여원으로 5억원 더 늘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