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檢, ‘라임 사태’ 신한금투·한투 본사 압수수색(종합)
edaily | 2020-10-30 19:01:31
- 30일 오전 11시부터 압수수색 진행

[이데일리 김미영 기자] 검찰이 ‘라임자산운용(라임) 사태’ 수사와 관련해 신한금융투자와 한국투자증권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30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김락현)는 이날 오전부터 서울 영등포구 신한금융투자 본사와 한국투자증권 본사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라임 펀드 관련 자료들 확보했다.

검찰은 지난 28일에는 라임펀드 판매사 겸 총수익스와프(TRS) 계약을 제공한 KB증권 본사에 대한 압수수색도 단행했다. 서울남부지검은 지난 2월엔 KB증권과 신한금융투자 본사를 압수수색한 바 있다.

검찰은 이들 금융사들이 국내 라임 펀드 불안전 판매와 부실 운영에 연루돼 있다고 보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라임의 불완전 판매 관련 자료 확보 차원”이라며 “신한금투의 경우 불완전판매를 했다고까지 볼 수 있는 단계는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금감원은 지난 6일 신한금융투자·KB증권·대신증권 등 라임 사태와 관련된 판매 증권사 3곳에 징계안을 사전 통보했다. 라임 펀드 판매 당시 근무했던 김병철 전 신한금융투자 대표 등이 중징계를 통보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라임 판매사를 대상으로 한 금감원의 첫 번째 제재심의위원회가 지난 29일 열렸으나 금감원과 증권사 측이 치열한 공방을 벌이면서 제재조치를 결론내지 못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