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LG전자 올 영업익 사상 첫 3조 돌파 전망
파이낸셜뉴스 | 2020-10-31 09:53:05
[파이낸셜뉴스]LG전자가 사상 처음으로 연간 영업이익이 3조를 돌파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올해 3·4분기 1조원에 육박하는 역대 최대 영업이익이 기대되고 있기 때문이다.

2조7033억원 영업이익을 낸 2018년의 기록을 갈아치우는 것은 물론, 상반기 실적이 더 좋고 하반기에는 부진했던 '상고하저' 징크스도 깨지게 된다.

LG전자는 연결 재무제표 기준 올 3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22.7% 증가한 9590억원을 기록했다고 지난 30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6조9196억원으로 7.8% 뛰었다.

코로나19로 억눌렸던 수요가 급격히 되살아나는 '펜트업(pent-up) 효과'와 집에서 머무르는 시간이 늘어난 '집콕' 트렌드 덕분에 생활가전과 TV가 기대 이상 판매되면서 호실적을 이끌었다. 특히 올 3·4분기 누적 생활가전 부문 영업이익은 처음으로 2조원을 넘었다. 이전까지 생활가전의 연간 영업이익이 2조원을 넘은 적이 없었다.

매출액은 역대 분기 기준 두 번째이며 영업이익은 역대 3분기 기준 최대를 기록했다.

업계는 4·4분기에도 LG전자의 실적 성장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는 LG전자의 4분기 영업이익이 4637억원으로 전년 대비 355.5%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매출은 17조1296억원으로 전년 대비 6.7% 증가하고, 영업이익은 3.5배 규모로 늘어나는 것이다.

LG전자의 실적 개선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는 것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생활가전(H&A)과 TV(HE) 사업부문의 판매 호조다. 코로나19로 '집콕'족이 크게 증가하면서 TV와 가전 교체 수요가 늘어나고 위생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면서 스팀 가전 판매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KB·유진투자·대신투자 등 증권업계는 LG전자의 올해 연간 영업이익이 3조원을 돌파할 것으로 내다봤다.

유진투자증권 노경탁 연구원은 "LG전자 2020년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33.8% 증가한 3조494억원으로 전망한다"며 "코로나19의 전세계 확산으로 상반기 소비가 일시적으로 둔화됐으나 각국 정부의 경기부양책으로 소비가 빠르게 회복되고 있고, 가정 내 주거생활시간이 증가하는 등 코로나로 인한 생활 트렌드 변화로 LG전자 프리미엄 제품군에 대한 수요가 오히려 늘고 있다"고 분석했다.

대신증권 박강호 연구원은 "4분기는 계절적인 비수기로 가전과 TV 부문에서 마케팅 비용 증가 등의 요인이 있지만, 올 4·4분기 영업이익이 전년대비 462.4% 증가한 5718억원으로 추정된다"며 "영업이익은 2020년과 2021년에 3.1조원, 3.2조원으로 각각 27.9%, 2.4% 증가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happyny777@fnnews.com 김은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