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속보] "서울-경기 등 감염취약시설 전수검사서 91명 확진"
한국경제 | 2020-11-21 15:45:39
방역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취약한 전국의 요양병원&
middot;요양시설을 전수검사한 결과 현재까지 90여 명이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
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1일 정례브리핑에서 서울, 경기, 부산, 충남, 강
원 5개 시도의 8개 시설에서 총 91명의 확진자가 나왔다고 밝혔다.

이들 확진자를 지역별로 보면 서울의 경우 주간이용시설에서 70명, 요양병원에
서 1명이 각각 확진됐다. 또 경기의 주간이용시설 두 곳에서는 각각 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수도권 외 지역에서는 부산 요양병원 4명, 충남 요양시설 2명, 충남 요양병원
1명, 강원 요양병원 11명 등이 나왔다.

감염취약시설 전수검사는 지난달 19일 수도권에서 시작해 이달 9일 전국으로 확
대됐다. 수도권 지역 검사는 지난 6일 완료됐고 비수도권은 78% 정도가 검사를
마친 상태다.

방대본에 따르면 비수도권 검사 대상 시설 총 6727곳 가운데 5281곳(78.5%), 시
설 종사자 및 이용자 총 26만2143명 중 20만5141명(78.3%)에 대한 검사가 마무
리됐다.

방역당국은 연말까지 수도권은 2주, 비수도권은 4주 간격으로 추가 검사를 한다
는 방침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