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최태원 회장, 배터리 소재사업에 힘 싣는다
파이낸셜뉴스 | 2020-11-25 19:01:06
SK넥실리스 정읍공장 첫 방문
청년창업가 만나 토론·조언 진행


최태원 SK회장(오른쪽 두번째)이 지난 24일 SK넥실리스 전북 정읍공장을 찾아 구성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K제공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차전지(배터리)용 동박을 생산하는 SK넥실리스의 전북 정읍공장을 지난 24일 방문했다. 소재사업 확대를 위해 SKC의 SK넥실리스 인수를 결정한 이후 최 회장이 이 회사를 찾은 것은 처음으로 관련 분야에 힘을 실어주기 위한 것으로 분석된다.

SK그룹은 최 회장이 올해 초 인수한 SK넥실리스 공장을 찾아 배터리용 동박 생산시설을 둘러보고 구성원들을 격려했다고 25일 밝혔다. SK넥실리스는 지난해 10월 세계에서 가장 얇은 4마이크로미터(㎛) 두께의 2차전지용 동박을 세계 최장인 30km 길이로 양산하는데 성공하는 등 세계 최고 수준의 동박 생산 기술력을 갖춘 기업이다.

최 회장은 "넥실리스를 SK 새식구로 맞게 돼 기쁘다"면서 "앞으로도 환경을 지키고 기술력을 더 키워서 명실상부한 글로벌 '톱 티어' 회사로 우뚝 서 달라"고 말했다.

이번 방문은 향후 높은 성장성이 기대되는 배터리 소재 사업에 최 회장이 직접 힘을 실어주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최근 주요 그룹들이 배터리 소재 사업을 키우고 있는 가운데 SK그룹의 SK넥실리스 인수는 적절한 시기에 이뤄진 투자로 평가받고 있다. 이 회사는 올해 3·4분기 유럽 전기차 판매 증가 등 여파로 분기 매출 1000억원을 처음 돌파했다. 시장에선 4·4분기에도 전기차 수요 증가 등 우호적 환경 속에서 매출 증가를 전망하고 있다.

최 회장은 또 SK넥실리스 공장 방문 후 전북 군산시 영화동에 위치한 창업지원센터인 '로컬라이즈 타운' 등을 찾아 청년 창업가들이 운영하는 가게를 둘러보기도 했다. 최 회장은 "사업은 항상 예기치 못한 위기와 도전에 부딪히게 되는데, 실패하더라도 경험과 지식을 쌓는 것이니 두려워하지 말라"고 조언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이 곳을 찾은 최 회장은 30여명의 청년 창업가들과 2시간여 동안 토론의 시간을 가졌으며, 내년에도 방문하겠다고 약속했다.

앞서 군산 새만금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창업클러스터 구축 및 데이터센터 유치 투자 협약식'에 참석한 최 회장은 "군산에서 젊은 사업가들이 창업을 하고 사업을 운영하는 것을 보면서 많은 가능성을 봤다"면서 "새만금은 하얀 도화지같은 상태이니 새만금이 ESG(환경·사회·지배구조)의 시작점이 되고 도약대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longss@fnnews.com 성초롱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