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日스가, 방일 왕이 만나 "양국 간 안정적 관계 중요"
뉴스핌 | 2020-11-25 20:50:55

[도쿄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25일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만나 양국 간 안정적 관계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이날 도쿄 총리 관저에서 왕 외교부장과 20분 간 회담했다.

스가 총리는 이 자리에서 "양국 간 안정적 관계는 일본과 중국뿐 아니라 이 지역 및 국제사회에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에 왕 외교부장은 "일본 총리와 좋은 협력 관계를 맺고자 한다"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그러면서 "양국 관계가 드디어 정상적 발전의 길로 들어섰다"고 평가했다.

스가 총리는 왕 외교부장에게 동맹국인 미국과 같은 거친 반중 발언은 하지 않았으나, 호주와 관계를 강화하고 취임 후 첫 해외 순방지로 베트남과 인도네시아를 선택하는 등 중국 영향력에 맞서기 위한 움직임을 취해 왔다.

일본의 안보 전략은 미국과의 동맹을 기반으로 하고 있지만, 일본은 최대 무역 파트너국인 중국과의 경제적 이익 관계도 추구하고 있다.

왕 외교부장과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은 전날 회담에서 경제 분야에서는 협력을 확인했지만, 안보 분야에서는 간극을 메우지 못한 것으로 평가됐다.

다만 양측은 동중국해 영토 분쟁과 관련해 대화를 지속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이와 관련 왕 외교부장은 이날 스가 총리와의 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양국이 이 사안을 침착하고 적절하게 다뤄 안정적 관계 개선과 발전이 영향을 받지 않도록 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스가 총리를 비롯한 일본 관료들은 중국에 정치적으로 민감한 사안인 홍콩 사태에 대한 우려를 왕 외교부장에게 전달하기도 했다.

한편 스가 총리와 왕 외교부장은 내년 7월 개막하는 도쿄올림픽·패럴림픽과 2022년 베이징올림픽·패럴림픽(동계)의 성공적 개최를 지원한다는 입장을 공유했다.

왕 외교부장은 이틀 간 일정으로 24일 일본에 도착해 마지막 일정으로 스가 총리와 회담했다. 지난 9월 16일 스가 내각 출범 이후 중국 정부의 고위 인사가 일본을 방문한 것은 왕 외교부장이 처음이다.

왕 외교부장은 스가 총리와의 회담을 끝으로 방일 일정을 마무리하고 방한 일정을 위해 25일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다.

왕 외교부장은 26일 오전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회담한 후 오후에는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한다.

 

gong@newspim.com

미리보는 中 왕이 방한 일정…한·중 외교장관회담 이어 문 대통령 예방 등
[종합] 문대통령, 방한하는 왕이 中외교부장과 26일 靑서 접견
왕이, 오늘 저녁 스가와 회담..."서로 존중하는 태도 가져야"
왕이 방일, 오늘 중일 외교장관 회담...내일 스가와 회담도 예정
중일 외교장관, 경제는 '협력'·안보는 '대립'...시진핑 방일 논의 없어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