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수험생, 수능 끝나면 하고 싶은 일 2위 ‘여행’…1위는?
이투데이 | 2020-11-29 10:51:06
[이투데이] 이다원 기자(leedw@etoday.co.kr)



2021학년도 수학능력시험(수능)이 나흘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올해 수능을 앞둔 수험생들이 시험을 마치고 가장 하고싶은 일 1위로 ‘아르바이트’를 꼽았다.

29일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이 올해 수능시험을 치르는 수험생 1250명을 대상으로 ‘수능시험 후 하고 싶은 일’을 조사한 결과, ‘아르바이트’가 52.1%의 응답률로 1위에 올랐다. 2위는 ‘여행가기(37.9%)’가 차지했고 ‘운전면허증 따기(26.4%)’와 ‘머리 염색, 펌 등 스타일 변신(18.3%)’, ‘다이어트(18.0%)’가 차례로 3~5위에 올랐다. 이 외에도 ‘휴식/아무 것도 안 하기(8.9%)’와 ‘문화생활(8.4%)’, ‘연애(8.0%)’ 등의 답변이 나왔다.

알바몬 조사 결과, 수험생 중 89.5%는 수능과 입시 전형을 모두 마친 후 아르바이트를 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수험생들이 알바를 하려는 이유는 ‘내 손으로 용돈을 벌어보려고(83.6%)’가 가장 컸고, 이외에는 ‘가지고 싶은 물건이 있어서(31.0%)’, ‘대학등록금을 마련하기 위해(26.6%)’, ‘남는 시간을 알차게 보내고 싶어서(18.3%)’, ‘학교 밖에서 인맥을 쌓아보고 싶어서(13.7%)’ 등이 있었다.

수험생들이 수능을 마치고 해보고 싶은 알바로는 ‘패밀리레스토랑, 카페 등 외식·음료 알바(59.6%)’, ‘놀이공원, 영화관 등 문화·여가·생활 알바(43.8%)’, ‘매장관리, 서빙 등 서비스직 알바(37.7%)’ 등이 있었다.

한편 수험생 중 27.0%는 2021년 최저임금을 정확히 모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알바몬 관계자는 “2021년 최저임금은 올해 대비 1.5% 인상된 8720원”이라며 “수능 후 처음 알바를 하는 수험생들이라면 알바몬 ‘알바의 상식’ 캠페인 페이지에서 최저임금, 근로계약서, 4대 사회보험 등 아르바이트 관련 기본 정보를 확인해 보는 것이 도움이 될 것”이라 말했다.



[관련기사]
[이투:줌] 확진자도 수능 볼 수 있다?…코로나19 시대 첫 수능 달라지는 점 총정리
서울외환시장 12월3일 오전 10시 개장 ‘대입수능일’
정총리, 수능 수험생 응원…"방역에 정부 모든 역량 집중"
수능 닷새 앞두고…서울 대치동·목동 학원가서 확진 잇따라
서울시교육청-서울시, 수능감독관 희망자 전원 코로나19 검사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