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동국제강 4세 장선익 상무 승진…현장 맡는다
이투데이 | 2020-12-04 18:09:05
[이투데이] 이주혜 기자(winjh@etoday.co.kr)



장세주 동국제강 회장의 장남인 장선익 이사가 상무로 승진해 인천공장의 생산 현장을 책임진다.

4일 동국제강그룹은 장 상무를 비롯한 6명에 대해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인사는 11일부터 적용된다.

이번 인사에서 오너 일가 4세인 장선익 경영전략팀장은 이사에서 상무로 승진하면서 인천공장 생산 담당을 맡게 됐다.

장 상무는 장세주 동국제강 회장의 장남으로 창업주 고 장경호 명예회장의 증손자다.

장 상무가 일하게 될 인천공장은 전기로 제강 및 철근 생산이 이뤄지는 핵심 생산 현장이다.

장 상무는 연세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2007년 1월 동국제강 전략경영실에 입사했다. 이후 미국 일본 등 해외 법인에서 근무했다. 2016년 인사에서 이사로 승진해 전략실 비전팀장을 맡았다. 2018년부터는 경영전략팀장으로 그룹 전반의 경영 전략 및 기획 업무를 총괄했다.



[관련기사]
동국제강 ‘안정 속 변화’ 임원인사
[인사] 동국제강그룹
동국제강, 임직원 수험생 자녀 105명에게 응원 선물 전달
동국제강, 국내 최고 강도 ‘기가 철근’ 개발
동국제강, 지역아동센터에 김장비…취약계층 아동 먹거리 지원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