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기업 10곳 중 7곳 "대내외 불확실성…내년 경영 계획 확정 못 해"
이투데이 | 2020-12-06 11:03:14
[이투데이] 김유진 기자(eugene@etoday.co.kr)

국내 기업 10곳 중 7곳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대내외 불확실성으로 인해 내년도 경영 계획을 아직 확정 짓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6일 매출액 기준 1000대 기업을 대상으로 벌인 ‘2021년 기업 경영환경 전망 긴급설문조사’에 따르면, 전체 응답 기업(151개사)의 71.5%가 내년도 경영계획의 ‘초안만 수립(50.3%)’했거나 ‘초안도 수립하지 못했다(21.2%)’라고 응답했다.

업종별로 보면 철강과 자동차부품 업종이 경영계획을 확정하는 데 가장 어려움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철강 업종은 경영계획을 확정한 곳이 없었다. 자동차부품 업종도 ‘확정 짓지 못했다(76.0%)’라는 응답이 높았다. 이어 ‘건설’ 및 ‘일반 기계’ 업종도 경영계획 미확정 비율이 75.0%에 달했다.

반면 ‘디스플레이’, ‘반도체’ 업종의 경우 ‘계획을 확정했다’라는 응답이 각 66.7%, 40.0%로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내년도 경영계획을 수립할 때 기업의 애로사항으로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한 불확실성(42.9%)’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어 △환율, 금리 변동 등 금융 리스크(19.3%) △고용, 최저임금 등 노동정책 부담(14.5%) △미·중 갈등 지속 등 무역 불확실성(9.8%) △정치적 갈등 및 기업 규제 부담(8.1%) 등이 꼽혔다.

전경련 관계자는 “기업들이 올해 초부터 코로나19로 인한 경영환경 악화에 대해 긴축경영과 적극적인 자구책으로 대응하고 있지만, 사태가 장기화하고 불확실성이 가중됨에 따라 내년도 경영계획 수립에 애로가 많은 것으로 파악된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산업계가 최근 당면한 경영상 어려움에 대한 응답으로는 ‘내수 부진(29.8%)’이 가장 많았다.

이어 △수출 애로(24.2%) △원가 부담(22.8%) △생산 차질(8.7%) △부채 부담(7.3%) △자금 부족(6.6%) 순으로 나타났다.

정부의 각종 지원금 지급 등 적극적인 재정 정책을 통한 경기 침체 극복 노력에도 불구하고, 기업들이 체감하는 내수 회복 수준은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

내년도 우리나라의 전반적인 경제여건은 크게 나아지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었다. 내년 경제여건을 묻는 질문에 ‘올해와 비슷(46.4%)’할 것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은 가운데, 이어 ‘소폭 악화(25.8%)’와 ‘소폭 개선(23.2%)’이 유사한 비율로 높게 나타났다.

기업이 실적을 회복할 것으로 예상하는 시기는 ‘2022년 이후(29.8%)’로 관망하는 곳이 가장 많았다. 그밖에 ‘2021년 3분기(27.8%)’와 ‘2021년 4분기(17.2%)’ 등을 포함해 내년 하반기 이후 실적 개선을 예상하는 기업은 총 74.8%에 달했다.

산업계는 최근의 불황을 극복하기 위해 정부가 먼저 추진해야 할 기업 지원 정책에 대해서는 ‘세금 인하 및 투자 활동에 대한 세제 지원(30.2%)’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이어 △긴급 운영자금 및 융자 지원(16.3%) △기업규제 완화(15.6%) △환율 등 대외변동성 관리(11.5%) △해외 시장 및 거래처 다변화 지원(9.5%) △물류·운송 관련 애로 대응(8.8%) △기업 사업재편 지원(7.8%) 순으로 응답했다.

유환익 전경련 기업정책실장은 “코로나19 재확산과 같은 대내외 불확실성으로 경영환경 전망이 어렵고 세계 경제의 회복세 둔화가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한다”라며 “기업들의 성장 동력이 약화하지 않도록 애로사항을 적극적으로 파악하고 정책적으로 지원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코로나19 지역별 현황] 서울 9951명·경기 7975명·대구 7263명·검역 2193명·경북 1757명·인천 1506명 순
WHO “내년 1분기 코로나19 백신 5억회 접종분 우선 공급”
美 코로나19 백신 언제 승인할까?…12월 중순 전망
코로나19 신규 확진 583명…600명대 아래로 "전국화 양상"
"중국, 코로나19 불활성화 백신 6억회 접종분 출시 연내 승인"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