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블랙록, "美제재" 차이나텔레콤 주식 2억달러어치 처분
뉴스핌 | 2021-01-15 21:38:00

[홍콩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인 블랙록(BlackRock, NYSE: BLK)이 미국 정부의 투자 금지 조치에 따라 중국 이동통신사 차이나텔레콤(China Telecom, HKG: 0728) 보유 주식을 거의 전부 처분했다.

로이터 통신은 15일(현지시간) 홍콩증권거래소 공시를 인용, 블랙록이 지난 12일 차이나텔레콤 주식 8억1800만주를 평균 1.92홍콩달러에 매각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12일 종가보다 12% 낮은 수준이다.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 블랙록 [사진=로이터 뉴스핌]

총합 16억홍콩달러(약 2억600만달러, 2269억원)에 달하는 지분을 매각함으로써 블랙록의 차이나텔레콤에 대한 지분율은 6.1%에서 0.2%로 떨어졌다.

매각 전날인 11일 블랙록은 MSCI(모간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 FTSE러셀, S&P다우존스 등 글로벌 주가지수 산출 기관의 움직임을 반영해 인덱스펀드의 포트폴리오를 조정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들 기관들은 차이나모바일·차이나텔레콤·차이나유니콤 등 중국 3대 이통사를 글로벌 주가 지수 및 중국A주 지수에서 배제했다.

이는 지난해 11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중국군과 연관이 있는 중국 기업에 대한 미국인의 투자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내린 데 따른 것이다.

블랙록이 주식을 헐값에 내놓자 미국 외 투자자들의 저가매수 수요가 증가해 차이나텔레콤 주가는 이날 1.4% 오른 2달러34센트에 장을 마감했다.

 

gong@newspim.com

MSCI·FTSE러셀, 中이통사 3곳 퇴출...시총 11조원 증발
"뉴욕증권거래소, 므누신 입김에 중국 이통사 상장폐지 계속 추진 검토"
뉴욕증권거래소, 중국 3대 이통사 상장폐지 계획 철회 결정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