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美 민주 트럼프 탄핵 속도조절?..펠로시, 추진 일정 언급 안해
뉴스핌 | 2021-01-16 04:44:53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두번째 탄핵을 주도한 민주당의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상원에서의 탄핵 절차를 위해 준비를 하고 있다고 15일(현지시간) 말했다. 그러나 상원에 탄핵안 제출 등 향후 일정을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아, 속도조절을 염두에 두고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펠로시 의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소추안이 하원에서 초당적 지지로 통과됐다면서 향후 상원의 탄핵 재판에서 원고를 담당할 의원들이 준비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미 하원을 통과한 탄핵 소추안은 상원에서 탄핵 재판 절차를 밟는다. 이때 재판장은 연방대법원장이 맡고, 원고로서 나서는 하원의원들이 트럼프 대통령이 지명한 변호사를 상대로 재판을 진행한다. 탄핵 재판이 끝나면 배심원 역할을 하는 상원의원들이 투표로 대통령 탄핵 여부를 최종 결정하게 된다. 의결 정족수는 상원 의원 3분의 2인 67명 이상이다. 

[서울=뉴스핌] 홍형곤 기자 = 2021.01.14 honghg0920@newspim.com

하지만 펠로시 의장은 탄핵 소추안 제출과 향후 추진 일정에 대해선 언급을 거부했다.  공화당의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도 현재 휴회중인 상원을 오는 20일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 취임식 이전에 소집해 탄핵 절차에 나서지는 않겠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펠로시 의장의 언급이 트럼프 대통령을 탄핵으로 인한 정쟁이 자칫 오는 20일 취임하는 조 바이든 대통령 정부의 집권 초기 안정에 악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나왔다고 분석했다. 

바이든 당선인도 지난 13일 하원이 트럼프 대통령 탄핵안을 통과시킨 뒤 발표한 성명에서 "상원은 다른 중요한 문제들을 처리하면서 탄핵 심판을 병행해 실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차기 정부 장관 지명자에 대한 상원 인준과 코로나19 백신 접종, 경제 회복 등을 거론하면서 "너무 많은 미국인이 현안 지연으로 너무 오래 고통받았다"고 강조했다. 

따라서 워싱턴 정가에선 민주당도 바이든 정부의 순조로운 출범을 지원하기 위해 자칫 블랙홀이 될 수 있는 트럼프 대통령 탄핵 추진의 완급을 조절할 것이란 관측이 높아지고 있다. 민주당 일각에선 바이든 정부의 출범 100일이 지난 이후에 트럼프 대통령 탄핵안을 상원에 송부하자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kckim100@newspim.com

두 번째 트럼프 '탄핵' 가결, 상원 심판은 퇴임 후...장기화 가능성도
슈머 "트럼프, 상원서 탄핵 판결 시 재출마 금지 투표"
[종합]트럼프, 두 번째 탄핵 당해..美 하원 탄핵안 가결
역공나선 트럼프 "수정헌법 25조, 바이든에 위협될 것..탄핵이 분노 유발"
[종합]바이든 1.9조달러 부양안, 개인 1400달러지급·실업수당 인상 포함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