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방심위, 작년 디지털성범죄정보 3만5000건 심의…AI 모니터링 등 강력 대응
이투데이 | 2021-01-17 12:03:05
[이투데이] 조남호 기자(spdran@etoday.co.kr)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지난해 디지털성범죄정보 3만5000여 건을 심의한 가운데 올해는 인공지능(AI) 모니터링 시스템을 도입해 강력 대응을 이어간다.

방심위는 17일 2020년도 통신심의 두 번째 주요 이슈로 작년 한 해 ‘n번방’, ‘박사방’ 등 불법성착취 사건으로 국민의 공분을 일으킨 ‘디지털성범죄정보의 확산 방지 및 피해자 보호’를 꼽았다.

방심위는 2019년 9월 디지털성범죄심의지원단을 신설한 이후 24시간 교대근무 및 전자심의 등 상시 심의체계를 구축하고, 피해자 보호를 위해 긴급심의 대상도 계속 확대해, ‘n번방’, ‘박사방’ 등 불법 성착취정보에 적극 대응했다.

작년 한 해 동안 주말과 공휴일을 포함해 총 261회의 디지털성범죄심의소위원회를 개최, 2019년 대비 36.9% 증가한 총 3만5603건의 디지털성범죄정보를 심의하고, 피해자 구제를 위한 골든타임인 24시간 이내로 처리 시간을 단축했다.

또 디지털성범죄 피해자의 신원공개 정보와 딥페이크 등 성적 허위 영상물까지 확대해 피해자를 보호하고, 텔레그램 및 디스코드 등에 대한 중점 모니터링을 실시하는 등 사업자 자율규제(삭제)를 유도해 성착취 영상의 유통 확산에 적극 대처했다.

방심위는 해외 유통 비중이 높은 디지털성범죄정보에 대한 규제 실효성을 확보하기 위해 국제공조 체계도 지속해서 강화하는 한편 관계기관과 협력해 불법촬영물 및 아동ㆍ청소년 성착취물 등의 영상물을 범정부 차원의 ‘공공 DNA DB’로 확대 구축하고 있다.

방심위는 올해 디지털성범죄 정보에 대해 △사업자 협력 등 자율규제 유도 △해외 사업자 및 관계기관 협력 △중점 모니터링과 상시심의 등을 강화해 ‘n번방’과 같은 성착취 영상 유포 사건으로 인한 피해가 재발하지 않도록 더욱 적극적인 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특히, 표준화된 ‘공공 DNA DB’를 제공함으로써 한 번 등록된 영상이 복제ㆍ재유통되는 것을 방지하는 시스템을 강화하고, 인력에 의존하는 방식의 기존 모니터링의 한계를 보완하는 24시간 상시 자동화 모니터링을 도입해, 더욱 강력하고 효율적인 불법 촬영물 유통 근절 방지책을 시행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방심위 “코로나19 위장 가짜정보 주의, 자정 노력 촉구”
방심위, 내년 예산 362억…디지털 성범죄 모니터링 강화
라바웨이브, 대한적십자사와 손잡고 청소년 디지털성범죄 피해자 구제
정영애 장관, 7일 디지털성범죄 피해자지원센터 방문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