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與 이익공유제 외치자, 회사원들 "성과급 줄겠다" 벌써 걱정
파이낸셜뉴스 | 2021-01-17 14:35:06
"안그래도 임금 가치 최악인데...성과급까지 줄겠다"
"이게 나라냐. 공산주의가 따로 없다"
배민, 네이버, 카카오, 삼성, 하이닉스 타깃
은행권은 벌써 눈치 작전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1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코로나치료제 개발현황 점검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서동일 기자

[파이낸셜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이익공유제를 본격화하고 있는 가운데 직장인들의 성토가 이어지고 있다. 가뜩이나 노동 가치가 역대 최악인 상황에서 이익공유제는 성과급 하락으로 이어져 서민들의 삶을 더욱 팍팍하게 만들 것이란 주장이 나온다. '코로나 확산으로 이득을 본 계층과 업종이 사회 전체를 위해 고통 분담해야 한다'는 취지의 이익공유제는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의견을 밝힌 뒤 여당을 중심으로 논의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

17일 산업계에 따르면 여당의 이익공유제를 질타하는 일반 회사원들의 목소리가 들불처럼 번지고 있다. 대체로 이익공유제 아이디어를 현실화하고 있는 여당의 사상에 의문을 제기하는 내용의 글이 사내 게시판을 통해 확산되고 있다.

한 대기업에서 근무하는 A씨는 "요즘은 내가 자본주의 국가에 살고 있는지 종종 헷갈릴 때가 있다"며 "공산주의 국가에서나 나올 법한 이야기가 지금 이 땅에서 진지하게 논의되고 있다는 사실이 소름돋는다"고 탄식했다.

B씨도 "자영업자, 영세기업이 무너지는 것은 안타깝지만 이들의 몰락은 문재인정부와 여당의 정책 실패 때문"이라며 "왜 이 손실을 다른 기업한테 떠넘기느냐"고 비판했다.

특히 이익공유제가 실행되면 성과급 감소로 이어져 전체 보수가 대폭 줄어들 것이란 우려도 잇따르고 있다. 여당에서는 코로나 수혜기업으로 배달의민족, 카카오, 네이버와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플랫폼·반도체 기업을 지목하고 있다. 이들 기업은 임직원의 전체 보수 중 성과급 비중이 높은 곳들이다.

C씨는 "회사는 가장 손보기 쉬운 성과급부터 고려할 것"이라며 "결국 이 제도의 첫번째 피해자는 직원들이고, 이후에는 배당 감소 등으로 주주들이 피해를 볼 것"이라고 지적했다.

D씨는 "열심히 일하고 야근해서 받아야 할 정당한 보상이 왜 타인에게 돌아가야 하는가"라면서 "힘들게 일해서 돈 벌었더니 난데없이 나눠먹자고 숟가락을 얹는다. 훗날에는 코로나로 어려운 북한에도 이익을 공유하자는 말이 나올 것 같아서 걱정된다. 문제는 이것을 제도화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매년 '성과급 잔치'가 논란이 된 은행권은 벌써부터 눈치를 보는 분위기다. 주요 은행들은 호실적에도 예년을 밑도는 성과급을 책정했다.

일각에서는 코로나 불확실성이 장기화하면서 일부 회사가 급여체계 변경을 추진 중인 가운데 이익공유제가 급여 감소의 명분으로 활용될 수 있다는 지적도 있다.

km@fnnews.com 김경민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