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아우디 전기차 주행거리 인증 오류..."자료 다시 제출"
뉴스핌 | 2021-01-19 19:42:35

[서울=뉴스핌] 조정한 기자 = 아우디코리아의 첫 전기차인 'e-트론'이 환경부로부터 인증받은 1회 충전 주행거리에 오류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아우디코리아에 따르면, 'e트론 55 콰트로' 모델의 저온 조건의 주행거리에 오류가 있음을 인지하고 관련 자료를 환경부에 다시 제출하는 등 후속 절차를 밟고 있다.

'e트론 55콰트로' [자료=아우디코리아]

주행거리 오류 배경엔 국내와 미국의 주행거리 측정 조건 차이다. 국내선 히터의 모든 기능을 작동시킨 뒤 주행거리를 측정하나, 미국에선 성에 제거 기능만 작동시킨 뒤 측정한다.

저온 주행거리는 전기차의 보조금을 지급할 때 활용되는 기준이다. e-트론은 보조금 신청 결과가 나오기 전에 모두 판매돼 보조금 지급 이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차는 지난해 7월 출시 후 두 달만에 수입 물량이 완판됐다.

환경부는 아우디코리아의 대기환경보전법 위반 여부를 조사하고 있으며, 실제 차량 주행 시험으로 1회 충전 주행거리 결과를 검증할 계획이다.

giveit90@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