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용인 산란계 농장에서 고병원성 AI 확진…국내 총 67건
이투데이 | 2021-01-19 20:15:05
[이투데이] 서지연 기자(sjy@etoday.co.kr)



경기 용인의 산란계 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확진 판정이 나왔다.

조류인플루엔자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18일 의심 신고가 들어온 용인 산란계 농장을 정밀검사한 결과 고병원성인 H5N8형임을 확인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로써 국내 가금농장과 체험농원 등에서 발생한 고병원성 AI는 모두 67건으로 집계됐다.

중수본은 발생지 반경 3㎞ 내 농장에서 사육하는 가금을 예방적 살처분했다. 또 반경 10㎞ 내 가금농장에 대해 30일간 이동 제한과 일제 검사를 시행할 계획이다.

중수본 관계자는 "농장주가 기본적인 방역수칙을 준수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한 상황"이라며 "생석회 도포, 농장 마당 청소·소독, 장화 갈아신기, 축사 내부 소독을 매일 철저히 실천해달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방심위, 작년 디지털성범죄정보 3만5000건 심의…AI 모니터링 등 강력 대응
뤼이드, 기업 철학 강화한 새로운 CI 공개
KAI-KAIST, 소형위성 분야 업무협약 체결…“민간 우주산업 분야 확대”
[BioS]바이오니아, 김병현 교수 올리고 연구소장 영입
과기부 “AI 주치의 ‘닥터앤서’로 대장암 조기발견 지원”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