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애플카가 만들어준 코스피 사상 최고 지수
이투데이 | 2021-01-21 16:57:09
[이투데이] 구성헌 기자(carlove@etoday.co.kr)

코스피가 사흘 연속 상승세를 보이며 21일 최고가를 새로 썼다.

2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코스피 지수는 전날보다 46.29포인트(1.49%) 오른 3160.84에 마치며 종가 기준 최고치를 9거래일 만에 경신했다.

외국인이 2214억 원을 순매수하며 지수 상승을 이끌었고, 반면 기관은 1527억 원, 개인은 574억 원을 순매도했다. 오늘 상승으로 코스피 시총은 2179조210억 원으로 지난 8일의 2170조5370억 원을 뛰어 넘었다.

코스피 지수는 지난 8일 종가 기준 3152.18포인트를 기록한 이후 지난 11일에는 장중 3266.23을 터치하며 연일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하지만 이후 약보합세를 기록하며 3000선이 무너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왔다.

하지만 전자와 자동차 업종이 강세를 보이며 주가를 방어했다. 특히 이날 증시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 소식에 투자 심리가 살아나는 모습이었다. 여기에 넷플릭스 등 미국 기술 기업의 강세가 네이버(4.71%), 카카오(2.25%) 등 국내 비대면 대표주의 상승으로 이어졌다.

특히 지난 8일 이후 국내 증시는 애플카 이슈가 상승세를 부채질 했다. 8일 이후 오늘까지 주가 상승을 보면 삼성전자가 7.12%, SK하이닉스가 2.6%에 불과했지만 현대차가 19.42%, 기아차가 8.41%, 현대모비스가 18.06%를 기록하는 등 대형주들로서는 이례적으로 급등세를 보여왔다.

이 기간 업종별로 보더라도 KRX 자동차 지수가 11.73% 오르며 가장 많은 상승세를 보였고 운수장비 업종이 9.38% 올라 뒤를 이었다. 반면 소형주와 중형주는 각각 2.12%, 0.52% 상승하며 대형주들의 상승률을 밑돌았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오늘 코스피 강세는 바이든 대통령 취임에 대한 기대와 넷플릭스 효과가 동시에 유입되었기 때문"이라며 "신재생에너지 관련주 및 인터넷 등 코로나19 수혜주와 전기차가 동반 강세를 보였다"고 분석했다.



[연관기사]
자화전자, 현대차 제네시스 전기차 E-GMP용 PTC 독점 공급
정의선 현대차 회장, 첫 UAM 이착륙장 현장 점검…내주 싱가포르行
현대차, 최대 규모 초고속 충전 인프라 갖춘 'EV 스테이션 강동' 운영 시작
거래소, 지난주 76종목에 시장경보...“현대차ㆍ애플 협업 및 정치인 테마주 모니터링”
현대차, 이스라엘 AI 스타트업에 전략적 투자 단행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